F-4E 제작기 #15 – 마무리 작업

완성을 앞두고 몇가지 미진했던 부분들을 손봤다. 사출좌석에는 페이스 커튼 핸들처럼 노랑-검정배색(일본에서는 ‘호랑이 무늬’라고 한다더라)의 취급주의 부분들이 있다. 1/72 스케일쯤 되면 이걸 칠하기 매우 귀찮아지므로, Eduard의 칼라에치 별매품인 #73611 MB Ejection

Continue reading

F-4 데이터 데칼 비교

Bataan 데칼 리뷰에 이어, F-4E를 꾸며줄 데이터 데칼을 리뷰해보려 한다. 준비한 데칼은 위와 같다. 왼쪽부터 위-아래순으로… Superscale / #72-164 / F-4 Phantom Data – Black Microscale (ex-Superscale) / #AC72-0051 /

Continue reading

F-4E 제작기 #14 – Bataan 데칼 비교

데칼링에 들어가기 전,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준비한 데칼들을 소개한다. (A-10 만들 때 못지 않은 돈지x이다…) 내가 만들고 싶은 기체는 2000년대 초반, 하세가와 1/48 키트(#09383)로 만들어본 바 있는 ‘Bataan’ 80-312 기체다.

Continue reading

F-4E 제작기 #13 – 필터링, 먹선넣기, 부분색칠 등

간만에 주말 이틀 모두 작업할 여유가 생겼다. 본격적인 데칼링을 앞두고 그간 묵혀두었던(?) 자잘한 작업들을 끝냈다. 지난번 비행기 거치대 리뷰 사진을 찍다가 꼬리날개 한쪽의 핀을 부러뜨려먹었다. 가느다란 플라스틱이어서 조심조심 다루어왔는데 결국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