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gerWings 1:48 Chippy-Ho!

얼마전에 eBay에서 낙찰받은 대만 TigerWings사의 1:48 F/A-18C용 Chippy-Ho! 데칼 세트다.

모형 다시 시작한 2000년 겨울부터 줄곧 찾아 헤매던 제품인데 6년만에 구했다. Chippy-Ho! 작품이 워낙 많이 나와 식상할 법도 하지만 그냥 ‘식상하다’라고 체념하는 것과 별매데칼을 가지고 ‘식상하다’라고 말하는 것은 분명히 다르다. ^^;;

20060529_tw_chippy_1

A4 용지만한 큰 지퍼백에 데칼 한 뭉치가 들어있다. 1, 2, 3대 치피-호와 함께 투톤위장무늬가 이색적인 쿠웨이트 공군형 호넷까지 재현할 수 있다. (쿠웨이트 공군형을 만들기 위해 타사의 데칼까지 사두었는데…ㅠㅠ)

여기서는 가장 주목을 끄는 1, 2대 치피-호의 데칼 상태(?)만 살펴보기로 하자.

20060529_tw_chippy_2

처음에는 이것도 망점 처리된 것이 아닐까 꽤 걱정을 했지만 보시다시피 망점이 아니라 수제 페인팅을 그대로 전사(transfer)한 것이다. 이 방식인 경우, 망점은 나타나지 않지만 도안의 품질이 원본그림 솜씨에 크게 좌우된다는 문제가 있다.

20060529_tw_chippy_3

우선 눈 주위가 좀 밝은 1대 치피-호를 살펴보기로 하자. 마치 데칼필름 위에 직접 그림을 그린 듯, 원본그림의 붓터치가 고스란히 살아있다.

20060529_tw_chippy_4

하지만, 실기 사진과 비교해봤을 때, 발색이 떨어지고 붓터치가 곱지 못하다. ‘재현을 했다’ 정도의 수준에서 만족해야할 듯.

20060529_tw_chippy_5

1대 치피-호의 연료탱크에 붙는 독수리 발(?) 역시 회화풍의 원본그림이다. 이건 실기와 그리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것 같다.

20060529_tw_chippy_6

2대 치피-호는 눈과 뺨(?)쪽이 까맣게 처리돼있어 1대 치피-호와는 구분된다.

20060529_tw_chippy_7

하지만 실기의 독수리 머리는 동공이 크고 눈매가 매섭다. 1대 치피-호보다도 더 떨어지는 수준 같다.

결론적으로 6년만에 구한 제품치고는 재현도 측면에서 크게 만족하기 어렵다고 할 수 있다. 굳이 이 데칼로 독수리 기수의 치피-호를 만들자면 1대 치피-호를 만드는 편이 그나마 나을 것 같다.

물론, 이 평가는 데칼링의 편의성 등은 전혀 고려되지 않은 것이다. 의외로 오묘한 곡선을 가진 호넷의 기수에 저 널찍한 데칼을 그대로 붙이려면 고생 깨나 해야겠다.

2 comments

  1. 와우 멋집니다! 전 이번에 나온 치피호2004도 심플/깔끔하니 멋지드라구요 하지만 그놈의 돈이 ㄱ=;;;;
    참 현중님 블로그 제 블로그에 링크했습니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