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4A VF-51 Screaming Eagles

1:72 / Academy

모형 다시 시작하면서 최초로 완성시킨 F-14A. 구하기 쉽고 품질도 좋은 국산 아카데미 1:72 키트를 사용했다. 사실은 이 색칠한 버전 이전에 조립만 하고 갖고 놀았던(!) 버전이 하나 또 있었다.

f14a_vf51_01

에어브러시가 없던 때였으므로 도색은 타미야 아크릴페인트 XF-19 스카이그레이를 이용하여 전체 단색 붓도장. VF-51 NL-100 CAG 실기 역시 FS16440 단색이므로 단색도장으로 해도 문제가 없다. 다만, 아크릴페인트가 수용성인 건 분명하지만 용제는 물보다 알콜(에탄올)을 사용하는 게 좋다. 물의 표면장력(뭉치는 현상) 때문에 색칠이 잘 되지 않기 때문이다.

f14a_vf51_02

수직미익만큼은 타미야에나멜 X-18 세미-글로스 블랙을 이용. 짙은녹색이나 검정계열은 에나멜 붓질로도 효과가 좋은 것 같다. 모든 마킹은 키트에 든 데칼을 그대로 사용.

f14a_vf51_03

넓직한 등판이 보이고 주익을 완전히 펼친 이 각도가 가장 톰캣다운 앵글이 나오는 것 같다. (모니터 위의 팬더곰은 좀…)

키트는 가변익이 가동되므로(갖고 놀기 좋다~!) 동체 조립전에 날개의 도색을 마친 후 동체와 날개를 결합해주었다. 다만, 역시 가동식인 글러브 배인의 작은 카나드는 고정시켜버렸다. 이 카나드(?)는 F-14 도입 후 곧바로 가동이 폐지되었고, B(A+)형이나 D형의 글러브 베인은 이 부분이 아예 막혀있다.

f14a_vf51_04

무장은 앞서 말했듯 색칠 안하고 만들어두기만 했던 예전 키트에서 AIM-54 피닉스 2발을 떼어와서 총 피닉스 6발만으로 도배. 아카데미 1:72 피닉스는 디테일, 데칼 모두 만족스럽다. 사이드와인더 런처는 빈 상태로 내버려두었다.

내가 만든 A형은 엔진출력과 발함중량 문제로 피닉스 6발 장착이 사실상 어렵다. 터프하게 보이려고 그냥 고증 무시하고 붙인 건데 붙이고 나니 역시 터프하게는 보이더라.

f14a_vf51_05

실기 사진에서 곧잘 보이던 ‘고개 쳐든 톰캣’ 앵글을 재현해보고자 책상 앞머리에 갖다두고 아래에서 잡은 건데 각도는 좋은데 핀트가 꽝났다. 게다가 에어인테이크 내부에 색칠하다 만 것까지 들통나버렸으니…

모델링 컴백 첫 작품이라는 데 의의를 두자. 꼬두밥에 투고했던 첫 작품이기도 하다.

One comment

  1. 모형 자동차에다 색칠을 입힐려고 하는데 어디서 구입하는지 알고 싶어서 댓글을 올리는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