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coming next… MiG-27K “SEAD Flogger”

MiG-27K가 드디어 완성되었다. (허이구 오래도 걸렸다…-_-;;; ) 러시아판 HARM인 Kh-31 대 레이더미사일을 장착한 SEAD 미션 테스트베드로 완성했다. 아이디어 MiG-27 키트 + Miku MiG-23BN 키트 + Kazan MiG-23 Enhancement kit 일부 사용. 조만간 제대로 공개…

MiG-27K_temp

자, 그럼 차기작은 뭘로 할지…? MiG-23/27 만들면서 하도 힘을 빼서(헉헉…) 이번에는 좀 쉽게쉽게 가고자 하세가와 F-4J를 잡아볼까 한다. (모형 카테고리에 F-4 USN/USMC 작품이 아직 하나도 없다는 것도 선정의 이유다)

마킹 후보작 2편을 소개하자면…

alxx003p1_v

(출처 : 하비데칼 웹사이트)

최근 하세가와 한정판, 하비데칼의 관련제품 발매 등으로 이제는 만들기가 훨씬 편해진 VF-84 졸리 로저스. (그간 이 마킹 재현하려고 Yellowhammer 데칼에, 고색창연한 舊版 하세가와 키트에… 별별 것들을 다 구해놨던 걸 생각하면 요즘의 F-4J 졸리로저스 풍년이 감개무량하기만 하다)

f4j_153833

(출처 : Modelling Madness ‘Photo Achives’)

아니면 VMFA-232…? 취미가 6호 팬톰 특집에 나온 이대영 선생의 멋진 작품으로 한국 모형인들에게 익숙한 스킴인데 의외로 완성작이 없다. 베트남전 후반기의 5754 기체부터 위 사진에서 보이는 이와쿠니 기지의 깨끗한 녀석까지 의외로 저 스킴의 정확한 운용시기를 잡기가 어려운데 그 옛날 Microscale에 이어 최근 Superscale과 Fox One에서 관련 데칼이 나와주어 역시 재현하기는 어렵지 않을 듯.

이렇듯 VF-84 Jolly Rogers와 VMFA-232 Red Devils는 USN과 USMC를 대표하는 부대로서 모형인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는데 과연 이 두 부대 중 어떤 쪽의 F-4J를 만들어야 할지 고민이 앞선다. 확~ 2대 동시에 만들어버려???

4 comments

  1. 문의좀…
    M16A2-M203을 만드셨던데…인터넷을 뒤지다 보게 되었습니다…전동건에다 G&P M203용 방열덥게를 올리셨던데…
    방열덥개하고 마루이 M16A2 가 사이즈가 틀려서 잘 안 맞자나요?…총 본체쪽을 맞는데 총구쪽이 안 맞더라구요…
    그걸 어떻게 해결하셨는지 궁금합니다.
    lhjtod1210@nate.com 입니다…메일좀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실은 G&P M16 프론트세트를 샀었군요… G&P M203이 마루이 베이스와 안 맞는다는 것은 알지 못했구요, 중고로 구입한 M16A2가 지름이 굵은 강철아웃바렐(옵션)이 끼워져있어 어쩔 수 없이 G&P M16 프론트세트를 구입한 것입니다. (돈으로 해결하는 가장 편한 방법이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