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27K ‘SEAD Flogger’

1:48 / Idea (Hobbycraft) + Miku MiG-23BN Conversion kit / 제작기간 : 2006. 5. 1 ~ 2008. 2. 24

MiG27K_01

참 오래도 걸려 만들었다. 거의 완구수준인 아이디어(하비크래프트) 키트를 나름대로 잘 만들어보겠다고 낑낑댄 게 벌써 2년 전이란다. 정말 끝도 안 날 것 같더니 결국 이렇게 완성이 되긴 하는구나.

MiG27K_02

이것저것 잡다하게 들어간 것들이 많다. 기본이 되는 아이디어 MiG-27D 키트체코 Miku Models의 MiG-23BN 컨버전 세트, 에듀어드 초창기에 나온 하비크래프트 MiG-23/27용 에치세트, MiG-23MF를 만들면서 남은 Kazan의 MiG-23 인핸스먼트 키트의 몇몇 부품들, 그리고 Kazan과 Tally-Ho!의 별매무장 등등… 게다가 자료집까지 두세권 샀으니 “돈지x”, “부르주아 모델링” 등등의 소리를 들어도 할말은 없지만 결과가 잘 나와준 것 같아 뿌듯할 따름이다.

MiG27K_03

MiG27K_04

MiG27K_05

MiG27K_06

MiG-27은 MiG-23을 베이스로 한 지상공격기 MiG-23BN에서 엔진을 개량하고 공기흡입구를 고정식으로 만드는 등의 개량이 가해진 기체로, 최종발달형인 K형은 기수 앞코에 거대한 2개의 TV 카메라가 특징이다. 이외에도 K형은 항법시스템 등의 개량으로 같은 시리즈의 주력이었던 MiG-23BN과 비교하여 작전 수행중 손실률이 1/3로 감소할만큼 탁월한 성능을 보여주었으나 너무나 비싼 가격 때문에 이후 전자장비 등을 간소화시킨 M형이 추가로 개발되게 된다.

MiG27K_07

제작에 착수한 이후에도 K형이나 M형이냐를 수십번 갈등했다. 왜냐하면 Miku의 MiG-23BN 컨버전 키트에 든 기수는 앞코에 TV카메라가 없는 타입이고, 여기에 굳이 TV카메라 하우징을 만들어 붙여준다면 TV카메라가 1개인 M형이 편했기 때문이다. (아이디어 키트에 든 기수는 버선코처럼 실루엣이 두리뭉실하여 완전히 못쓸 물건이다. 레이다가 없어 납작한 오리너구리 타입의 MiG-23/27 기수를 만들기 위해서는 Miku의 기수가 반드시 필요했다)

MiG27K_08

MiG27K_09

K형을 만들려고 작심한 건 굉장히 멋있고 위압적으로 생긴 Kh-31 (NATO 코드명: AS-17 Krypton) 대 레이더 미사일을 꼭 달아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K형이 Kh-31을 운용할 수 있는 건 아니다. Kh-31을 시험운용하기 위해 개조된 기체는 (사진상으로 확인되는 바로는) 2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위장무늬 선택의 폭이 확- 줄어버리는데다가 그 테스트기체(testbed)의 사진들이란 게  단편적인 몇장의 사진에 불과하여 위장무늬 패턴을 파악하기가 영 곤란했다.

MiG27K_10

이에 비해 M형은 사진자료가 풍부하고 색칠3면도를 구하기가 쉬워 다양한 위장무늬를 선택할 수 있었다. 구 소련 또는 동유럽 기체라면 아무래도 녹색, 진녹색, 탄(Tan), 어두운회색 등의 3~4개 색깔이 조합된 살벌한(?) 위장무늬가 인상적인데 M형을 선택한다면 이런 복잡한 위장무늬를 쉽게 재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MiG27K_11

결국 Kh-31을 단 터프한, 그렇지만 색칠하기가 영 곤란한 K형이냐, 아니면 색칠은 쉽겠지만 무장이 마음에 안드는(물론 M형도 Kh-29 같은 거 4발 달아주면 꽤 뽀대가 나지만 난 Kh-31을 꼭 달아주고 싶었다고!!!) M형을 만드느냐의 고민이 거듭됐던 거다. 그리고 고민의 결과는… 지금 보고 계신 바 그대로다.

MiG27K_12

위에서 이 Kh-31의 MiG-27K 테스트 기체가 사진상으로 볼 때 2대에 불과하다고 적었는데, 그 중에 한 기체를 찍은 사진은 너무나 화질이 열악하여 위장무늬를 도저히 판독할 수 없다. 나머지 한 기체는 비교적 사진이 많은데 아래의 사진에서 보듯 몇색 위장인지도 알아볼 수 없고 상면의 위장도 파악할 수 없다.

MiG27K_13

그래서 위장색의 선정과 위장무늬의 패턴은 사진을 뚫어지게 쳐다본 후 나의 판단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Su-22 등 비슷한 종류의 러시아 공격기들을 참조하여 나름대로 선정한 위장색은 녹색(78), 검은녹색(116), 탄(Tan, 118), 초콜릿(98) 등 네 가지다. (괄호안은 험브롤 에나멜페인트 번호)

MiG27K_14

MiG27K_15

MiG27K_16

MiG27K_17

MiG27K_18

기수부분은 물론이고 동체에도 각종 안테나가 증설되어 있다. 곤충핀, 에듀어드 에치, 플라스틱 쪼가리 등 다양한 재료를 써서 안테나들을 재현해주었다.

MiG27K_19

TV카메라가 없는 MiG-23BN 컨버전 세트의 기수를 쓸 때부터 고민이 많았던 K형 특유의 대형 TV카메라 하우징 2개. 투명부품을 박아넣을까 어쩔까 고민은 많이 했지만 정작 다른 개조포인트들에 신경이 팔려 이 부분은 그냥 색칠로 대충 수습. 기수 앞코에 달린 탄환모양의 센서(안테나?)는 에폭시퍼티로 만들어준 것이다.

MiG27K_20

기수 옆의 보강판은 보안상의 문제인지 (타미야에나멜 XF-5를 바로 떠올리게 하는…) “그냥 녹색”으로 급히(?) 가려져있어 묵직한 분위기의 위장색들과 동화되지 못하고 좀 ‘깬다.’ 이걸 그냥 위장색으로 칠하고 기체번호 같은 걸 데칼로 붙여줄까도 생각해보았으나, 이제까지 고증에 매달려왔으면서 이것만 내 맘대로 칠한다는 게 영 찜찜해서 두 눈 딱 감고 원래 기체와 동일하게 칠해주었다.

MiG27K_21

계기판은 에듀어드 에치를 사용. 여기에 쓰인 MiG-23/27용 에듀어드 에치는 제품번호가 48-00x 였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그만큼 초창기 제품인 거다. 그래서 그런지 계기판도 좀 엉성했고 영 엉뚱한 부분에 에치를 바르라고 하는 등 여러모로 미흡한 점이 많은 제품이었다만… 5년전(아니 벌써 5년전이군!!!) 캐나다에 어학연수 갔을 때 사온 거라 재고처리 차원에서 군소리 없이 사용해주었다.

MiG27K_22

계기판 위의 대시보드(?)는 플라스틱 판 같은 걸로 대충 만들어주었고, 시트는 원래 키트에 든 것을 그대로 사용했다. 공기흡입구 옆에 튀어나온 안테나 페어링 역시 에폭시퍼티로 만들어주었다. 캐노피 뒤의 기만용 거짓캐노피 그림은 기체 옆 사진에는 분명히 나와있지만 상면 사진을 도저히 구할 수 없어 대충 색칠. 트럼프의 스페이드(♠)와 비슷하게 된 것 같다.

MiG27K_23

MiG27K_24

MiG27K_25

Kh-31 대 레이더 미사일은 Kazan사의 제품이고 왼쪽 두번째의 KAB-500L 폭탄은 체코 Tally-Ho! 제품이다. 중앙의 프로그레스 포드와 그 오른쪽 뷰가 ECM 포드는 모두 자작.

MiG27K_26

MiG-23 후기형 및 MiG-27K형에만 달 수 있는 채프/플레어 디스펜서는 Kazan의 MiG-23 인핸스먼트 키트에서 따온 기부에 자작부품을 붙여 만든 것. 동체에 튼튼하게 고정시키기 위하여 철심을 각각 2개씩 박아주었다.

MiG27K_27

동체 색칠을 모두 험브롤 에나멜로 했으므로(아, 하부는 GSI락카 H115로 칠했구나…) 웨더링은 섣불리 유화물감 필터링을 시도할 수 없었다. 그래서 인형 칠할 때처럼 유사색을 덕지덕지 바른 후 붓빨이 용액으로 가볍게 쓸어주어 블렌딩하는 식으로 처리. 그 후 먹선을 무광검정 에나멜로 넣어준 뒤 데칼링. 데칼은 키트 안에 든 기본 데칼에서 별 6개를 따서 붙이는 것으로 끝냈다. Kazan MiG-23 인핸스먼트 키트에 들어있던 풀스텐실 데칼을 다 붙여버릴까 생각도 했으나 너무 힘빼는 것 같아 관뒀다.

MiG27K_28

최종코팅으로 덜코트를 한번 뿌려줬다. 제트기에 최종코팅으로 덜코트를 뿌린 건 사상 최초지만, 지상공격기답게 탱크와 같은 터프함을 살리고 거친 붓질 웨더링을 무마하기 위하여 필수적인 선택이었다. 반짝임이 없어 덜 장난감 같아 보인다는 의외의 효과도 거둘 수 있었다.

MiG27K_29

이로써 E.Europe 카테고리에도 비행기 하나가 추가되었다. 처음에 생각했던 러시아기 특유의 살벌한 위장무늬가 아닌, 비교적 얌전한 위장무늬의 기체라 조금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내 진열장에 ‘붉은 별'(Red Star) 하나 띄웠다는 것에 의미를 두려고 한다.

자, 그럼 이제는 F-4 USN/USMC 카테고리를 채워넣으러 가볼까? 해골바가지와 붉은 악마를 데리고 다시 올테니 다들 응원해주시길…

9 comments

  1. 아 진짜 최고네요!
    저도 만들어보고 싶지만…어느메이커에선가 신금형으로
    나올떄까지 참아볼랍니다 ㅠㅠ

    1. Roden은 개발계획 도중 취소됐고, 기대주인 트럼페터에서는 여태까지 소식도 없고…그래서 그냥 만들어봤습니다. 나중에 진짜 나오면 또 만들죠 뭐. 중원님도 그때까지 하나 잡아보시죠~ ^^;

  2. 정말 잘 만드셨고 촬영에도 완벽을 기하시어 비행기가 더욱 빛이 납니다! 촬영 소품(테이블보)에서도 생활의 지혜가 느껴집니다.
    -재활용 분홍보자기는 혐만상사, 혐만상사 대표 혐만(자매품 붕붕이)-

  3. 안녕하세요.
    메일 주소를 몰라 대신 방명록에 메시지 남깁니다.
    2001년경 윈드토커 시사회 당시 님의 도움으로 오우삼 감독님
    께 사인을 받았던 사람입니다. 그때 사인을 받은 엘디 커버를
    컬러복사해드리기로 했었는데, 이런저런 일로 오늘에까지 이
    르게 되었습니다. ^^;

    A3 용지로 컬러복사후 포장까지 마쳤는데, 님의 연락처와 주
    소를 몰라 헤메던 중에 구글링으로 블로그를 찾았습니다.
    약속을 지키지 못해 마음이 찜찜했는데 너그러운 마음으로
    받아주시면 훌훌 털 수 있을것 같습니다.^^

    gelarut@gmail.com 으로 주소와 연락처 보내주시면 등기
    또는 일반우편으로 보내드릴께요. 반드시 받으셨으면 좋겠
    습니다. 월요일 아침에 보내드리겠습니다.

    건강하시고, 언제나 행복하세요.^^

  4. 우아…. 언제 작업 하셨데요? ㅇ.ㅇ 멋지네요. 1/48 Kh-31 미사일 도 멋지구…참으로 멋지십니다.

    1. 동근님 오셨군요. 요새는 제작이 뜸하신 것 같던데…어서 완성작 근사하게 뽑아내주시길 기대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