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4U-1 Corsair

1:72 / Academy / 제작기간 : 2007. 4. 7 ~ 2008. 4. 26

72f4u1_01

결혼하고… 회사 다니고… 가족 대소사 참여하고… 이젠 완전히 생활인으로서 살아가느라 블로그에 무얼 쓴다는 게 두렵기까지 하다. 뭔가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어떻게 풀어내야 하나, 싶은 것이 글쓰기에 두려움을 느끼는 초등학교 저학년생의 마음 딱 그것이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일, 새 정부의 대책없는 공기업 때리기, 그새 본 영화들… 매일매일 느끼는 많은 것들을 웹(Web)에 끄적거리고(log) 싶은데 이젠 뭘 어떻게 이야기하고 풀어놓아야 할지 부담감마저 느끼게 된다.

72f4u1_02

주말에는 마눌님과 함께 놀러다니고, 영화도 보러다니고, 이렇게 작은 비행기도 하나 만들고 하면서 잘 지내고 있다. (그래도 햇수로 1년 걸린 녀석이다)

72f4u1_03

예전에 꽃바구니를 날아가는 P-47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 그건 사실 우리 마눌님에게 돌아간 것이 아니다. (^^;;;) 마눌님에게 바치는 비행기는 이 아카데미 1:72 F4U-1 Corsair가 최초라 하겠다.

72f4u1_04

집사람과 같은 초보를 위해 간단히 설명을 드리자면…

  • 아카데미 – 이 플라스틱 모형을 만든 제조사(메이커) 이름이다. 우리나라 기업이지.
  • 1:72 – 실물을 1/72로 축소시켰다는 의미다. 스케일(축척)이라고도 한다.
  • F4U-1 – 이 모형이 재현한 실기(실제 기체)의 제식 코드명이다. (무기체계 코드명)
  • Corsair – ‘해적’이라는 뜻이고 ‘코르세어’라고 부른다. F4U-1 기체에 대한 애칭이다.

보시다시피 베이스는 예전 에어울프 때 썼던 베이스를 썼다. 니베아 핸즈크림 통에 너트와 레진(무발포폴리우레탄)을 부어넣고 투명아크릴봉을 꽂은 자작품. 원래 계획은 지점토로 예쁘게 베이스를 빚어만들고 그 위에 드라이플라워를 촘촘히 꽂고 동판으로 네임플레이트까지 붙일 요량이었는데 시간과 재료의 압박으로 이 정도로 마무리…

72f4u1_05

키트 그대로 만들었고 색칠은 GSI크레오스 특색 라카를 사용. 코팅은 수퍼클리어 유광을 두텁게 올려 반질반질 광이 나게 해봤다.

72f4u1_06

이 비행기는 세계 제2차대전 때 개발되어 태평양전선에서 맹활약했으며 이후 한국전을 비롯한 많은 국지전에서도 맹활약을 떨쳤던 기체다. 개인적으로 하세가와 1:48 키트로 레이더가 달린 야간공격형을 만들어볼 계획도 있다.

72f4u1_07

우아한 역갈매기형 날개는 복잡한 항공역학의 산물…이 아니라 기수의 프로펠러가 땅에 닿지 말라고 랜딩기어(착륙용 바퀴)를 낮추는 과정에서 생긴 거라고 한다.

72f4u1_08

캐노피는 체코 에듀어드社(별매품 메이커)의 Eduard Mask(페인팅 마스크)를 이용하여 손쉽게 처리했다. 요새 이 Eduard Mask와 Zoom 시리즈를 중점적으로 사들이고 있다. 나이 들어서 모형제작에 근성이 사라지니 이런 ‘간편화 상품’들에 끌리더라. (EA-6B 이중마스킹 했던 생각하면 끔찍하다)

72f4u1_09

태평양을 닮은 3색 위장이 때이른 더위가 찾아온 5월에 청량함을 주어 좋았다.

72f4u1_10

진청색 위에는 밝은회색 먹선, 바다색 위에는 검은색 먹선, 배면의 흰색 위에는 저먼그레이 먹선 등 밑색에 따라 먹선도 3가지로 달리해 주었다.

72f4u1_11

폭탄을 달까 연료탱크를 달까 하다가 그냥 연료탱크로 결정. 아크릴봉이 꽂히는 데에는 플라스틱 파이프를 미리 심어두어 강도를 확보해주었다. 동체 배면에 그냥 구멍만 뚫어 아크릴봉을 꽂으면 잘 버텨내지 못한다. 자칫하다가 동체가 두 쪽으로 쩌억- 쪼개질 수도 있고…

72f4u1_12

카울링에 붙은 해적깃발은 이 기체가 Corsair(‘해적’이라는 뜻)라서 그려넣은 것인지, 소속부대가 VF-84(맞나?)여서 그런 것인지 모르겠다. 데칼은 아카데미 데칼을 그대로 사용.

72f4u1_13

집사람이 고등학교 영어교사라 교무실 책상 한켠에 놓으라고 만들어본 거다.

이미 내 수많은 총기 컬렉션을 보고 “오빠, 내 껀 없어?” 라며 샐쭉거리길래 토이스타 M1911A1과 토이스타 M4A1을 하사한 전력이 있는지라 이 손바닥만한 비행기가 무슨 즐거움을 줄까 싶기도 하였으나 너무나 예뻐하고 좋아해서 다행이었다. 다음에는 역시 교무실에서 쓰라고 1:1 스케일 마틴배커 사출좌석이나 만들어줄까…

6 comments

  1. 사진으로 찍어봐도 아주 이뿌네. 반질반질 광이 나서 다른 비행기들보다 화려하게 보이는 것 같아. 그리고 베이스가 니베아핸드크림통이었다니!! 놀랍네용.
    오늘 급히 나오느라 비행기를 못가져왔지만 내일부터는 매일 비행기를 보며 하루를 시작해야겠다. 고마워욤^^

  2. “원래 계획은 …(중략)… 요량이었는데 시간과 재료의 압박으로 이 정도로 마무리…”

    이것이 바로 결혼 전과 후의 차이? ㅎㅎ

  3. ^^오랫만에 보는 작품이군요…ㅋ
    가정을 꾸린다는 게 가져다주는 실질적인 혜택이랄까? 그런 게 엿보이네요.
    아이가 생기면 또 다른 세계가 열린답니다. (만…뭐 다른 세계는 닫힐 수도…^^;;)
    며칠 전 아내와 이런 저런 얘기하다가 “이러다 10주년 금방 되겠네?”하며 놀랐었다는…
    그게 그저 생활인으로 살아가는 것뿐일 수도 있지만 그 범주 안에 스스로를 가둘 이유는 없지 않을까요?
    어릴 때에는 삶이 한 가지 모습 뿐인줄 알았는데…살아보니 우리 삶은 많은 얼굴을 가졌다는 말이 맞더군요…^^
    근데…나도 하나 완성하고 싶당~!!

    1. Life is full of wonder 라던 말씀, 항상 새기며 살고 있습니다. 좋은 화두 주셔서 항상 감사하고 있지요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