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4Js in decaling

작년 12월부터 정말 미친듯이 바빴던 것 같다. 정신 없던 3개월을 보내고 정말 오랜만에 갖게 된 여유있는 주말, 그간 틈틈이 작업해오던 해군/해병대형 F-4J 형제에 드디어 데칼작업을 개시.

20090301_F-4Js_1

F-4J VF-84 졸리 로저스(왼쪽)는 하세가와 키트(플러스 몰드의 구판 + 2007~2008년도에 한정발매되었던 신판), 옐로해머 데칼, 하비데칼 등을 몽땅 갖다 놓고 손에 잡히는대로 작업. F-4J VMFA-232 레드 데블즈(오른쪽)은 수퍼스케일 데칼을 기본으로 작업했는데, 자잘한 데이터 마크들은 CAM Decals의 팬톰 스텐실 세트를 사용할 예정이다. (사다놓고 쓰지 않은 골동품 마이크로스케일 데칼까지 합하면 여기도 3종의 데칼을 쓴 셈)

나의 주특기, 돈지x 모델링은 여기서도 예외가 아니어서 총 7종의 데칼을 사용하게 되었다. 아직 달지 않은 무장 데칼링까지 하면 10종 가까이 쓰게 되지 않을까?

20090301_F-4Js_2

코드레터를 난생처음 스텐실작업으로 그려보았고, 여유를 갖고 임한 웨더링도 썩 괜찮게 나온, 나에게는 꽤나 기분 좋은 작업이었다. 의외로 힘이 많이 들어간 드라이데칼, 마스킹테이프에 우두둑- 뜯겨나간 십수군데의 밑칠 등 고난도 많았지만 이렇게 완성단계에 들어서면 그런 고난은 싹 잊혀지기 마련이다.

3월 중에는 완성을 보고 싶다.

6 comments

  1. 별매 데칼이야 뭐…
    필요에 따라 여기 저기에서 따다 쓸 수도 있는 거죠…^^;

    데칼에 맞춰 키트를 사고
    그 키트에 맞춰 AMS를 발동한다면야 모르겠지만…ㅋㅋ

    아마 그럼 마나님이 기뻐 날려주실 지도…ㅋ^^;;

    1.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하긴, 제가 데칼 많이 쓰는 건 재고처분 성격이 강하니까요…-_-;;; 그런데 AMS가 뭔지요…?? (부끄)

  2. Advanced Modelr Syndrome…

    우리말론….돈.지.×. 이라 합죠…ㅋㅋ^^;

    별매품에 톱질하면 발병하고
    별매품에 성형수술을 하면 중증인…

    보유 중인 키트가 죄 다 OOB로 충분한 결정판급이라면 확실합니다…

    아, 동구권 키트도 몇 개 있다구요???

    말기입니다…
    거기에 쓸 별매품 기다리는 거잖아욧!!

    ㅋㅋㅋ 이건 아무래도 비밀글로 해야 할 듯…^^;

    1. 우와…AMS에 이런 비밀이!!!!! 별매품 바른 거나 그냥 만든 거나 완성시켜놓고 나면 별 차이 없어 ‘에이, 앞으로 이 짓 안해!’ 싶어도 다시 새 키트를 뜯으면 발병한다는 그 전설의 병…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