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4J VMFA-232 Red Devils

1:48 / Hasegawa / 제작기간 : 2008. 3. 9 ~ 2009. 3. 28

f4j_vmfa232_01

1974년 일본 이와쿠니 기지에 전개한 미국 해병대 VMFA-232의 F-4J (BuNo. 153818) 기체다. 앞서 소개한 VF-84와 함께 제작한 자매기인 셈이다. (비스마르크와 틸피츠 정도 되려나?)

f4j_vmfa232_02

이 빨간 수직미익을 가진 ‘붉은악마’ VMFA-232 기체는 VF-84와 함께 내게 하나의 ‘목표’와도 같았다. 특히 이 녀석에게는 뚜렷한 롤모델 같은 것이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그 옛날 1990년대초 모형지 ‘취미가’ 제6호의 팬톰 특집에 실렸던 이대영 선생의 작품이었다. (호비스트가 간행한 팬톰 자료집에도 실려있다)

f4j_vmfa232_03

그 작품은 낡은 모노그람 키트를 환골탈태 시킨 역작이었는데, 한가지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바로 크림색의 레이돔이었다. 빨간색의 강렬한 이미지를 어디선가 김새게 하는 듯한, 유(柔)한 크림색의 레이돔이 썩 기껍지 않았던 것 같다.

대가의 작품에 불경한 마음을 갖는다는 것이 좀 찜찜했지만, 그 뒤로 붉은악마 부대에도 이처럼 하얀 레이돔의 기체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마음의 부담감은 봄날 눈녹듯이 사라지고 이 기체 역시 언젠가 만들어보고야 말겠다는 대상으로 마음 속에 자리잡았다.

참고로, 이대영 선생이 재현했던 크림색 레이돔의 팬톰(BuNo. 155754)은 그 옛날 발매됐던 ESCI 키트나 Microscale Decal의 #48-86 데칼에서 구현되어 있다. 둘다 지금은 구할 길이 없지만, ESCI의 F-4J 키트는 지금 Italeri에서 재발매되어 나오고 있고, Microscale Decal은 eBay에서 가끔 매물로 보이곤 한다. (Microscale Decal #48-86 갖고 있는데…구입하실 분 계시는지…??)

f4j_vmfa232_04

앞서 보여드린 VF-84의 제작방향이 ‘별매품 많이, 색칠은 가급적 심플하게’ 였다면, 이 VMFA-232는 ‘별매품 덜 쓰고 색칠은 좀 하드하게, 인형을 태워서’라고 할 수 있겠다. 기존 제작기에서 간간히 밝혔던 바와 같이 인형은 PJ Production과 코리모형의 미해군 파일럿 인형을 개조하여 사용했다.

f4j_vmfa232_05

역시 호비스트 자료집에 실린, 몸을 콕피트 밖으로 빼고 출격전 약식점검을 하는 후방 화기관제사의 사진을 보고 모티브를 얻어 제작했는데, 격한 포즈라 그런지(?) 후방 화기관제사의 비례가 영 마음이 들지 않는다. 일반인(오덕후의 반대말)인 집사람마저 ‘음, 역시 무릎부터 비례가 이상하네’라며 옥의 티를 지적해버렸으니까… ㅠㅠ

f4j_vmfa232_06

콕피트 주위에는 F-4J/S용 에듀어드 일반 에치(#48-118)를 사용. 캐노피 프레임 때문에 사용했는데 VF-84에 쓰인 KMC에 비하면 부족한 면이 눈에 띤다. 나는 정말 오래된 초창기 에듀어드 에치를 썼지만 지금 나오는 스텐리스제 에치도 기본설계가 똑같다는 점을 생각하면 F-4 팬톰용 에치로 이제 뭔가 새로운 제품이 나와줘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f4j_vmfa232_07

파일럿의 헬멧도 부대칼라에 맞춰 빨간색으로 해줬다. 다만, 퍼스널 마킹 같은 게 있지 않을까 해서 전방 파일럿에게는 A자(레터링세트 사용)와 하트 마크를, 후방 관제사에게는 악마의 삼지창(?)을 의미하는 무늬와 WT 문자를 넣어주었다. 스케일이 작은 만큼 옷의 주름은 블렌딩을 가급적 적게 하고 거칠게 넣었다.

f4j_vmfa232_08

f4j_vmfa232_09

f4j_vmfa232_10

주로 사용된 데칼은 2003년 발매된 Superscale사의 #48-871 제품이다. F-4J VMFA-232 기체를 재현한 데칼은 많지만(ESCI 키트, Microscale Decal, Fox One Decal 등등) 내가 알기로 이렇게 수직미익이 빨갛고 레이돔이 흰색인 기체를 재현한 것은 이 데칼이 유일하다. 발매소식을 알게 되었을 때 구입에 어떠한 머뭇거림도 없었다.

안테나 보강은 곤충핀으로, 수평미익 접착핀은 서류용 클립으로 보강했고 수직미익등을 빨간색 투명플라스틱으로 갈아끼운 것, 붉은악마의 마름모꼴과 WT 문자를 스텐실한 것 등은 모두 VF-84에서 설명한 바와 같다.

f4j_vmfa232_11

해병대형 팬톰에서 Zuni 로켓포드를 장착한 것이 간혹 보인다. 하세가와 별매무장세트를 사용했으나, 사이드와인더는 키트의 것을 그대로 이용했다. 가운데에는 통상폭탄을 주렁주렁 달아보았고…

f4j_vmfa232_12

f4j_vmfa232_13

f4j_vmfa232_14

하드웨더링을 계획했지만 결과적으로 말한다면 원래 의도에 한참 못미치게 ‘지저분해졌다.’ 한눈에 보기에도 색이 탁해보인다.

f4j_vmfa232_15

기본적인 웨더링방법은 앞서 설명한 VF-84와 같다. 다만, 마스킹중 뜯겨나간 밑색을 땜빵하고 동시에 패널별 변색효과를 주기 위해 일반 에나멜페인트로 부분부분 덧칠을 했는데 이게 큰 패착이었다. 이 부분의 붓자국이 심해 표면이 울퉁불퉁해지자 최종 웨더링시에 파스텔 가루가 에나멜 표면에 미세하게 달라붙어 검댕이 그 자체로 시커멓게 되었던 것이다. 결국 파스텔 웨더링은 제한적으로 시도하고, 또 한번의 에나멜 붓터치로 시커먼 얼룩들을 ‘덮어버리는’ 수밖에 없었다.

워크웨이는 모조리 마스킹하여 처리.

f4j_vmfa232_16

f4j_vmfa232_17

그나마 하면의 유화물감 필터링은 잘 된 편이다. AFV모형에나 적용될법한, ‘때를 벗겨낸 듯’한 웨더링에 크게 만족한다. 이처럼 유화물감 필터링은 페트롤유, 라이터기름, 붓빨이용액, 린시드오일, 테레핀유 등 다양한 용제의 개별 특징들을 잘 활용하면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는 것 같다.

단, 상기 언급한 용제 중에는 과도하게 사용시 플라스틱을 쪼개버리는 것이 있을 수도 있다. 이는 특정용제가 플라스틱 내의 유화제와 반응하기 때문인데, 주로 유화물감을 바로 녹이는데 쓰이는 페트롤, 린시드, 테레핀유 쪽에서 이런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잡기름(?)에 해당하는 라이터기름이나 붓빨이용액은 그런 정도가 상대적으로 덜하다.

f4j_vmfa232_18

f4j_vmfa232_19

f4j_vmfa232_20

다양한 컨피규레이션을 자랑하는 팬톰이지만, 이렇게 듀얼런처에 사이드와인더 4발을 달아준 공대공 무장조합이 가장 무난하고 박력있는 듯 하다.

f4j_vmfa232_21

빨간색… 강렬하긴 하지만 쉬 바래는 색 자체의 특성처럼, 절제되지 않으면 어딘가 천해보이는 미묘한 분위기가 있다. (모든 혁명의 색이 빨간색인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을 것이다) 빨간색을 스페셜칼라로 사용한 VF-101의 F-14B나 싱가폴 블랙나이츠의 F-16이 어딘가 김새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꼭 필요한 곳에만 빨간색을 사용하는 이 美해병 제232전투비행대의 절도 있는 컬러링 센스는 오히려 투지를 불러일으키는 모범적인 사례로 손꼽힐만 하다.

f4j_vmfa232_22

f4j_vmfa232_23

f4j_vmfa232_24

해골과 악마, 미 해군과 해병대의 비행대 역사에서 영원한 베스트셀러로 남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도 모형재개 8~9년 동안 여전히 포스팅 수 ‘0’으로 남아있던 F-4 해군/해병대형 카테고리를 채워넣음으로써 관심분야 전 분야의 모형을 최소 한 작품씩 완성시켜봤다는 데 의의를 찾을 수 있겠다.

f4j_vmfa232_25

이번 촬영부터는 타미야 미니스튜디오를 사용하게 되었다. 그간 모형 잘 만들어놓고도 사진을 ‘없어 보이게’ 하는 데 절대적인 역할을 했던 재킷, 와이셔츠, 목욕타올 등등과 이제는 영원히 안녕이다. (-_-v)

아참, 사진 찍다가 집사람이 방에 들어와서 이거(미니스튜디오) 언제 샀냐고 구박했다. 지난번에는 다이나믹 콩콩코믹스 복각판 샀던 거 5천원 깎아 얘기했다가 혼났는데… 세상의 모든 남편들이여, 아내에게 꼼수 쓸 생각하지 말지어다.

6 comments

  1. 그동안 여러 날 밤잠 안자고 매달리더니 과연 결과가 훌륭하군요. 솜씨가 보통이 아닙니다. 그리고 미니스튜디오에서 찍으니 사진이 더 잘나오네요. 신기허당…

  2. 오호~다짐(?) 대로 3월 내 완성이군요. ^^

    그런데…인형은…
    머, 꼬레 모형(오웃~노! ‘코리’) 조종사 인형 머리가 너무 작은 거라 해둡죠…^^;
    별매품 회사마다 비례가 달라서도 그렇기도 하고…

    개인적으론 일본 회사 비행기 키트에 든 인형들 비례가 좀 들쭉날쭉한 게 아닌가 싶네용.
    웬만하면 머리와 손이 무지막지하게 큰…
    좀 극단적으로 말해서 1/32 어린이 신체 비례랄까…?? ^^;;

    후아~완성작이 부럽네요. ^^

    1. 1:35나 1:72는 어지간해서는 인형들 사이에 크기 차이가 잘 안나는데 유독 1:48 인형크기들만 그렇더라구요. 비행기에 태워야 해서 그런가?

      완성작이 부러우시다니…요즘 많이 바쁘신 것인지요? 저도 집에서 비행기만 만들면서 보냈으면 좋겠는데… ㅠㅠ

  3. 바쁘다기보다는…엉덩이 붙이고 만들 여유가 없네요. 전혀…ㅡㅡ;

    표면상 다음번 세미나에서 발표해야 할 논문 때문에 그런 건데…
    자유주제의 무서움이랄까…아티클 읽고 생각 쥐어짜고…다시 쥐어짜고…

    안 그래도 ‘빙하속(速) 모델러’인데 이래서 어느 세월에 투고나 할지~^^;;

    아…그리고 현중씨가 시도한 자작급 인형 개조는
    아카데미 인형(국내 A사 말고…P사 표준 비례 인형 같은…^^;)으로 해야 하더군요…
    물론 옷을 입혀야 하는 게 난관이긴 하지만…^^;
    인형 자체의 비례가 우선이고 태우건 세우건 그 다음이죠…
    혹시 머리를 1/32로 교체하면 더 그럴 듯할지도..ㅋㅋ

    1. 그렇지않아도 화방에서 파는 P사 인형에 관심이 있었는데… 그냥 있는 인형 갖고 뚝딱뚝딱 하다보니 저런 희한한 비례의 결과가 나와버렸네요 ^^;;; 아무리 바쁘셔도 보유품 리뷰 정도라도 보여주세요!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