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용 Albatros D.III 제작 착수

요새 복엽기에 필이 꽂혀서 이것저것 사모았다. 우아하고 고전적인 멋이 있어 몇 가지를 골라보았는데, ‘아기자기함’ 때문에 모으는 것이기도 하고, 잠깐 외도하는 것이기도 해서 스케일은 부담없이 1:72로 잡아봤다.

20090419_01

왼쪽의 2개는 회사 상사분께 선물용으로 만들기 위해 사둔 것이다. ‘Der Rote Baron'(The Red Baron, 붉은 남작)이라는 영화를 보고 필이 꽂혀서 나에게 하나 만들어줄 수 없겠느냐…하셨는데, 최근 나도 복엽기에 관심이 가던 터라 흔쾌히 그러겠노라 답을 했다.

20090419_02

의뢰 받은 지는 한참 됐는데… 주말에 시간도 안 나고, 그나마 있는 시간도 팬톰 마무리 한다고 손도 못 대고 있다가 이번주 토요일 드디어 상자를 열어 제작에 착수했다. 그 첫번째는 바로 이 레벨제 Albatros D.III 이다. 실기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지 못하지만 어둠의 경로를 통해 본 ‘붉은 남작’ 영화에서는 이 비행기가 주연격인 것 같다.

20090419_03

우리나라에서 워낙 인기 없는 1차대전 복엽기, 그것도 1:72 스케일이라 그런지 국내 웹스토어에서 쉽게 구했다. 값도 싸고 내용물도 단촐해 별 부담이 안 느껴진다.

20090419_04

하지만 의외로 설명서가 복잡하게 되어 있어 잠깐 쫄았다. 그 옛날 만들어본 린드버그제 비행기 키트를 연상케 하는 허접한 부품뭉치도 한숨 나오게 한다. (런너를 살펴보니 제작연도가 1981년이더라. 정말 오래된 키트다)

20090419_05

하지만 주말에 몇시간 정도 투자하면 이처럼 쉽게 완성이 된다. 만들어놓고 나니 예뻐보인다.

20090419_06

아직 색칠을 앞두고 있어 모듈(?)별로만 접착해둔 상태다. 왼쪽에서부터 윗날개, 바퀴, 엔진, 기관총, 동체 및 아랫날개 순이다.

20090419_07

키트에서는 뭉개지거나 생략된 패널라인들을 새로 파주고 엔진배기구에 핀바이스로 구멍을 뚫어준 정도가 디테일업의 전부다. 디테일이 허접한 기관총을 일본 Adler’s Nest사의 1:35 기관총 세트나 황동파이프 따위로 갈아줄까 생각도 했으나 선물용임을 감안, 힘빼고 그냥 가기로 했다. 접합면 처리도 퍼티 대신 순간접착제를 써서 스피디하게 진행했다. 아랫날개는 색칠이 좀 까탈스러울 것 같아 동체에 붙일까 말까 고민했는데, 크기가 워낙 작은지라 그냥 붙여버렸다.

20090419_08

복엽기도 콕피트부터 시작하는 것은 마찬가지였지만, 이 키트의 콕피트 디테일은 황당하기 그지없다. 계기판이나 좌석 따위 하나 없이 동체 내벽에서 나와있는 핀에 파일럿 인형을 꼬치 꿰듯 끼워 고정하는 것이 콕피트의 전부인 것이다. 결국 초장부터 코딱지만한 1:72 파일럿 인형을 색칠하느라 고생해야했다.

아참, 레벨제 키트인지라 모든 색칠지정이 레벨제 에나멜로 돼 있다. 최근 알게 된 어느 사이트를 통해 험브롤이나 타미야 에나멜로 색지정을 변환하여 색칠했다.

The Ultimate Model Paint Conversion Chart : http://www.paint4models.com

20090419_09

20090419_10

윗날개에는 아랫날개, 동체와의 고정구(?)가 붙는데 각도를 잘 맞춰줘야 한다. 처음에는 수지접착제를 사용해서 대충의 각도를 잡아준 뒤, 동체에 맞는 각도를 찾은 뒤 순간접착제로 보강해주는 방법을 썼다. 그리고 일부 고정구는 아랫날개 또는 동체에 대응되는 구멍이 없으니 적절한 위치에 핀바이스로 구멍을 뚫어줘야 한다.

20090419_11

엔진과 기관총까지 얹고 보니 조금 그럴싸해보인다. 다음 주말에 별일 없으면 색칠에 들어갈 수 있겠는데, 워낙 작아 에어브러시를 굳이 써야할지 좀 고민이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동체의 나무무늬를 재현하는 것이 가장 큰 숙제일 것 같다.

7 comments

  1. ㅎㅎㅎ 결국 스케일의 다변화만 있을 뿐이라는…^^;;

    나무 무늬 색칠은 기본적으로 붓자국을 예쁘게 남기는 거지만
    스와니 아저씨 홈피에 보면 잘 정리돼 있더군요…^^

    그러나…정작 큰 문제는 리깅!!
    뭐, 선물용이라면…ㅋㅋ
    개인적으로는 복엽기 중에 리깅이 가장 적은 포커 D VII 강추~
    (리깅이 적다고 한 다스를 구입한 건 아니었다는…^^;; )

    1. 헛, 아직 스케일 다변화 한 거 아닙니다…;;; (과연?) 나무무늬비행기 잘 나온 사이트/작품을 찾고 있었는데 스와니 아저씨(?)가 어디 계시는지요? 리깅은 일찌감치 포기했고 나무무늬에만 신경을 써보려구요 @_@;;

  2. 아직…이라…ㅋㅋ^^

    스와니 아저씨네(?)
    http://www.swannysmodels.com/Wood.html

    참고가 될 만한 사이트는
    http://www.wwi-models.org
    http://www.theaerodrome.com
    포럼이 활발한 에어로돔이 조금 더 유용한 듯…

    덧붙여 인터넷 모델러에도 쓸만한 기사가 많이 있으니…

    그리고 기종별로 호불호가 갈릴 수 있겠지만
    1차 대전의 Bf109, Fw190이랄 수 있는 알바트로스/포커 시리즈가 가장 대중적일 듯…
    알바트로스라면 로덴 1/72, 1/32, 에듀어드 1/48
    포커라면 로덴 1/72, 1/48, 에듀어드 1/48 추천이요~!
    (얼른 로덴에서 1/32 포커 D VII를 내주길 바라고 있지만…
    떼놈 식 마케팅-가격은 올리고 패키지는 나누는-으로 가는 게 영…ㅡㅡ;;)

    전투기를 기준으로 현용 제트기야 덩치가 커서 1/72로도 충분하지만
    1/48 사이즈 1차 대전기는 똥똥한 1/72 2차 대전기 같은 느낌이라 말이죠…
    게다가 적어도 1/32는 돼야 뭔가(AMS?)를 해도 한다는…^^;
    그 옛날 구닥다리 레벨 1/28 시리즈의 존재 이유랄까…

    그나저나 자꾸 이런 거 알려주면 마나님 싫어하실 텐데…^^;;

    (추가)
    오복이..??
    오호~태명인가요? ^^

    임신 기간 중에는 가끔 아가를 위해서도 뭘 준비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줘야
    마나님이 진노하지 않습니당…얼른 조치를…^^

    원래 둘째 아이 모빌 만들어 주려고 복엽기를 구입했는데
    재질도 약하고 크기도 애매한 데다가 도색 시인성도 떨어져서
    그냥 예쁜 봉제 인형이 달린 흑백 모빌을 달아주는 걸로 패스~
    생각해보면 1/72 이하 사이즈로 단색 도색이었어도 좋았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색은 빨강 노랑 초록 파랑 등 원색으로…^^;

    중요한 건…
    원래 계획을 진행 중이었다는 걸 강조하삼~!! *^^*

    1. 주말에 아크릴 사서 한번 작업해보려구요 ^^; 집사람 취미가 과슈로 그림그리기라서 쓸만한 색이 있나 봤는데 화사한 색 위주여서 원목느낌 나는 색을 찾기가 쉽지 않네요.

      1:72로는 디오라마를 만들어보고 싶은데…(요새 수상기 – Floatplane – 에 끌리는 중) 사서 쌓아놓기만 하느라 말씀대로 스케일다변화로 흐르지 않을지 조금 걱정은 되네요 -_-; 5월중에 한번 연락드릴까 해요~ 😀

  3. 옙~그때 남긴 연락처로 문자 주세용…^^

    밑칠은 그냥 에어브러슁해도 될 것 같고
    붓자국을 남기기 위해서는 좀 뻣뻣하다 싶은 붓이 좋은 것 같더군요.
    그리고 동체 합판 무늬와 프로펠러의 무늬도 느낌이 다르니 그것도 포인트인 듯…
    정 안되면 무늬목 데칼도 있다는…ㅎㅎ

    그런데…저 구판 메치박스 소드피쉬 좀 엄하지 않나?? ^^;;
    저건 타미야가 아니란 사실…ㅎㅎㅎ

    소드피쉬가 꽂힌다면야…
    이번에 나팔수가 뒷걸음에 쥐를 잡을지 아님 그냥 똥만 밟을진 몰라도…^^;;

    지나간 시쳇말로 하자면…”남자라면 32~!!”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