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심 재충전

지난 토요일, 오랜만에 하룻밤 묵은(?) 본가(아버지 집)에서 지난 2004년에 참가했던 제2회 네오 컨벤션 관련 물품을 발견한 데 이어 오늘(일요일)은 MMZ에서 주최한 하비페어 2009를 갔다온 여파로 오랜만에 덕심에 불이 붙었다. (참고로, 덕심은 ‘(오)덕후心’의 준말이다. 집사람은 이걸 ‘德心’ 정도로 이해했다가 본뜻을 알고 나서는 왕실망을…;;;)

불 붙은 덕심은 ‘내 앞에 불가능이란 없다!’라는 얼토당토 않은 자신감까지 끌어올려버렸다. 이미 결정 내린 차기작 후보(CF-188)를 마치 2MB 세종시 뒤집듯 뒤집어버리고, 재현하기가 조금 껄끄러워 포기했던 원래 후보를 밀어부치기로 결심한 것이다. 그 녀석은 바로…

vfa-192_NAF_atsugi

바로 이 녀석. 1998년의 일본 아츠기 기지의 VFA-192 호넷이다.

아마도 내 기억이 맞다면, 이 기체야말로 이후부터 유행하기 시작한, 이른바 ‘야쿠자 스타일’이라고 부르는 주일 미군의 일본색 나는 스페셜 마킹의 원조격이었던 것 같다. 부대 상징물인 금색의 용이 수직미익을 힘차게 휘감은 듯한 저 화려하고도 유머러스한 도장은, 단조로운 로우비지 스킴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는 여타 부분의 경직성과 함께 묘한 대조를 이룬다. 신체 건장하고 절도 있는 미 해군 파일럿이 팔 한 쪽을 문신으로 채운 것 같은, 그런 느낌이라고나 할까?

이 부대는 최근에도 이와 비슷한 마킹을 선보인 바 있지만, (Superscale #48-1189 데칼이 재현한 것은 바로 이 최근의 마킹이다) 수직미익 전체를 짙은 파란색으로 칠하고 용 그림을 그린 느낌이어서 용이 수직미익을 ‘힘껏 휘감고 있다’는 느낌을 주는 1998년의 디자인보다는 어딘가 엉성한 기분이다.

어쨌거나 이 녀석을 처음에 고려했다가 포기했던 이유는 데칼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었다. 하세가와 한정판과 Eagle Strike #48003을 둘 다 갖고 있지만, 하세가와제는 용의 색깔이, 이글 스트라이크제는 수직미익의 색깔이 완전히 틀려있기 때문이다. 결국 제대로 된 마킹을 위해서는 수직미익에 스텐실을 한 뒤 이글 스트라이크 데칼의 용 그림을 ‘이식’하는 수밖에 없는데, 가볍게 만들기 위해 하세가와를 잡는 걸 고려하면 괜한 일거리만 늘어나는 셈이다.

그래서 캐노피와 스피드 브레이크를 열고 윙폴딩까지 한 해군형 호넷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처음의 바람을 접은 채 캐나다 국방군 호넷(CF-188)으로 결정하고 이 키트 저 키트를 헐어가며 무장부품들까지 조달했던 것인데, 앞서 말한 대로 오늘 덕심이 최고조에 올라버리는 바람에(…) 역시 2MB 세종시 뒤집듯 다시 마음을 고쳐먹게 되었다.

제작컨셉(?)은 앞서 말한대로(‘데로’는 틀린 말이다) 캐노피와 스피드 브레이크를 열고 윙폴딩을 할 예정이다. 따라서 (별로 쓰고 싶진 않았지만) Aires제 콕피트 디테일 세트를 쓰게 될 테고, 윙폴딩은 울프팩 디자인이나 G-Factor의 별매품을 쓸까 한다.

무장조합은 아직 미정. 뭘 써야 윙폴딩했을 때도 멋있어 보일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