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09R-2 Rick Dom II 득템!

2009년말 한 줌도 안되는 대한민국 모형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아카데미 1:48 스케일 팬톰 재출시 사건!!! 대한민국 모형인구가 적어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다는 아쉬움은 있으나(…) 모형계 내부에서는 나름대로 중차대한 의미를 갖는 사건이라 하겠다.

그 이전과 그 이후의 세계를 완전히 다르게 구분해버릴 정도로 파급력이 컸던 미국의 911 테러사건만큼, 대한민국 모형계는 아카데미 팬톰 사건 이전과 이후 많은 것이 바뀌어버렸던 것이다. (너무 거창한 게 아니냐 싶을지 몰라도 그 이후부터 mmzone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이 궁극적으로는 모두 이 사건에서 유래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거다)

사실 모형인들이 mmzone 게시판에서 가열차게 난상토론을 벌이던 그 와중에도 나는 별 생각 없이 그 게시판에서 발랄하게 놀고 있었다. (물론 샌디에고에서…;;) 과연 아카데미가 발매예고한 1:48 스케일 팬톰이 신금형 제품일지 구금형 제품(30년전 제품의 재출시품)일지 게시판에 내기를 했던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구금형 제품이라는 쪽에 거의 100% 확신을 갖고 있는 입장이었지만, 애써 신금형 제품이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신금형 제품일 경우, 구금형 제품이라고 주장하신 분께 신금형 팬톰을 한 대 선사하겠다!’라고 내기를 걸었다. 이에 강력한 구금형 제품론자이셨던 부산의 조현진님께서는 ‘구금형 제품일 경우, 신금형 제품이라고 주장하신 분께 내가 선물을 하나 하겠다!’라고 화답하셨다.

이렇게 거래(?)는 성립되었고(Deal’s done!), 결과는 이 포스팅의 내용대로다. ^^; (원래 귀국 전에 결정이 나있었으나, 내가 샌디에고에 있던 관계로 배송이 늦어졌다. 서너번씩이나 쪽지를 보내 나의 귀국여부를 확인하고 물건을 보내주려하신 조현진님께 감사드릴 따름이다. ^^;;)

rickdom_1

두둥… 보내주신 물건은 바로 MS-09R-2 Rick Dom II !! 건담세계 기본스케일(1:144)의 기본제품군(HGUC)이지만, 릭돔 시리즈의 기본판은 아니고 ‘기동전사 건담 0080 포켓 속의 전쟁’에 나오는 라이트그린 버전이다. 개인적으로 돔 시리즈는 흑철색, 보라색의 기본배색으로 익숙해져있는데, 이렇게 라이트그린 버전을 보니 신선한 감이 든다.

No_03

(사진출처: Project MSV)

릭돔은 아니고, 돔에 얽힌 개인적인 추억이 있다. 지금으로부터 25년전, 초등학교 2학년 때였다. 새 동네에 전학와서 친구들이 얼마 없었던지라 내 생일을 맞아 학교 친구들을 잔뜩 불렀는데, 다들 생일잔치에서 신나게 먹을 생각만 했는지 한 놈도 선물을 안 사들고 온 거였다.

기분이 찜찜하던 차에 뒤늦게 내 짝(이자 우리 반 반장이었던) 김 모양이 에이스과학에서 나온 ‘YMS-09 Prototype Dom’을 사들고 생일잔치에 나타났다. 얼굴도 예쁘고 매사에 똑 부러지던 그 김 모양! 그 김 모양을 은근히 좋아하던 나는 그 때 정말 하늘을 날아갈 것 같았다!!

대학생 때였나 한창 유행하던 초등학교 동창 찾기 사이트를 통해 김 모양을 다시 만난 적이 있었는데, (S대 ‘농대생’이 되어있었다 ;;;) 그 때 얘기를 하니 전혀 기억을 못 하더군. 뭐, 하긴… 식사 후에 담배를 피우던 김 모양의 모습에서 ‘추억은 추억일 뿐’이라는 현실적인 생각이 더 굳어지기도 했지만. (흥, 아마 내가 마음에 안 들어서 그랬겠지!)

어쨌거나 당시에 에이스과학이 상자그림까지 그대로 카피했던 제품은 당연히 일본 반다이의 위 제품이었다. 앞서 말한 옛 추억은 물론, 로봇 자체의 글래머러스한 조형적 매력이 함께 어우러지며 기동전사 건담에 등장하는 수많은 주/조연 로봇들 중에서도 돔이라는 기체는 나에게도 깊은 호감을 남기게 되었다.

rickdom_2

어쨌거나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상자를 열어보자. 밀리터리 모형의 단색 사출물과는 다른, 색상별로 사출된 예쁜(!!) 플라스틱 사출물이 3봉지 들어있다.

rickdom_3

소싯적에 ‘취미가’에서 학습한 바에 따르면, 이렇게 하나의 사출물 안에서 구획별로 색을 다르게 사출하는 것을 시스템 인젝션이라고 했던 것 같다. (더 발전된 기술로는 한 부품 안에서 색을 다르게 입히는 시스템 인서트라는 것이 있는데, 비용의 문제 등으로 현재는 시스템 인서트를 더이상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어쨌거나 오른쪽에서 보이듯 투명부품까지 한 사출물 내에서 찍어버린 기술에는 혀를 내두를 지경이다. 이러한 고도의 사출기술과는 정 반대로 마킹만큼은 스티커 방식을 고집하고 있는 게 귀여워보일(?) 정도.

rickdom_4

건담류에 칠할 수 있는 화사한 물감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과연 이 릭돔을 어떻게 해석해낼 수 있을런지?! GSI라카 307, 308번으로 깔아버릴까?

rickdom_5

내기에서 이긴 꼴이 되어 이렇게 선물을 받긴 했지만, 나 역시 보답으로 (내기 결과와는 상관없이) 선물을 보내드리려 한다. 조현진님 블로그를 통해서 보면 여러가지 가리지 않고 만드시는 것 같던데, 과연 어떤 비행기가 어울릴런지 조금 고민이다. 너무 시간 끌지 말고 괜찮은 아이템을 골라 부산까지 보내드려야겠다.

모형이라는 게 본질적으로 ‘혼자 노는 취미’인지라 외곬수에 빠지기 쉬운데, 이러한 모형인들간의 작은 이벤트로 생각지도 않던 득템도 하고 교류도 넓히는 것이 모형을 즐기는 또다른 방법일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다시한번 이 자리를 빌어 조현진님께 감사 말씀 드립니다. ^_^

2 comments

  1. 잘 받으셨군요
    저두 신금형을 바랬었습니다만.. ^^;
    그러고 깔창은 새거니 그냥 쓰시면 됩니다 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