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 Harrier Gr.7 별매품 몇 가지

사무실 일이 딱히 바쁜 것은 아닌데, 날도 더워지고 하다보니 모형취미에는 크게 신경을 안 쓴 것이 사실이다. 그러다보니 직전의 F/A-18C 완성 후에 한 달간 모형에 손을 안 대겠다고 한 약속도 너무 쉽게 지켜지게 됐고(…) 원래 집사람 소원이던 ‘3개월간 모형 안 만들기’까지 달성하게 돼버렸다.

물론 그 동안에도 물감이나 별매품 위주로 해외사이트 통해 사재기는 꾸준히 해왔지만, 딱히 손에 뭘 잡고 싶지가 않은 것을 보니 ‘모럼프'(모형+슬럼프)에 빠진 게 맞는 것 같다. 그 와중에도 새로 하나 만들어보겠다고 잡은 키트가 바로 하세가와 1:48 RAF Harrier Gr.7이다.

소소한 설명서상의 오류도 많고, 부품분할도 지나치게 많다고 하여 꽤 귀찮은 작업이 되긴 하겠지만, 크기가 작아 자잘자잘한 재미가 있겠거니 하면서 키트상자를 열었다. 그리고 내 콜렉션상자에서 몇 가지 Harrier Gr.7용 별매품도 꺼내보았다.

100lerx_1

100lerx_2

많이 알려진대로 하세가와 RAF Harrier Gr.7 키트에는 이른바 ‘75% LERX’만이 들어있다. 물론 Gr.7 초기에는 이 75% LERX가 붙은 것이 맞긴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미국 AV-8B Harrier II Plus와 같은 100% LERX를 장착하게 된다. 현재 수적으로는 100% LERX가 더 많다고 하는데, 아쉽게도 이 100% LERX는 하세가와 Night Attack Harrier와 Harrier II Plus에만 들어있다.

(사진의 왼쪽이 Harrier II Plus에 든 100% LERX, 오른쪽이 Harrier Gr.7에 든 75% LERX)

100lerx_3

그래서 몇몇 별매품 회사에서는 이 100% LERX를 별매품화하여 출시하기도 한다. (비싼 하세가와 키트를 하나 더 사는 것보다는 저렴하다) 내가 갖고 있는 것은 비교적 최근에 나온 영국 Alley Cat사의 제품이다. (AC48002C Harrier 100% LERX for Hasegawa / Revell Kits) 하세가와/레벨용으로 나온 것은, 하세가와 키트를 재포장하여 Gr.7/Gr.9로 출시한 레벨제 키트를 감안했기 때문이다.

100lerx_4

칼라설명서 1장과 지퍼백에 든 통짜 레진부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100lerx_5

물론, 실상은 하세가와 키트의 100% LERX를 그대로 뜬 것이다. (상단에 함께 찍혀나온 스쿠프 부품 역시 하세가와 키트의 원판부품 그대로다) 다행히 캐스팅 품질은 우수해서 원판의 섬세한 몰드도 잘 보존되어 있고 기포도 발견할 수 없다. 다른 회사의 100% LERX를 사본적은 없지만 사진으로 비교해볼 때 이 Alley Cat사의 제품이 가장 고품질군(群)에 들어가지 않나 싶다.

fps_1

다음으로는 RAF Harrier 전용 무장을 재현하기 위한 영국 Flightpath사의 별매품 무장 몇 가지. 좌로부터 RAF TIALD 포드, RAF Paveway II / CPU-123B 레이저 유도 폭탄 세트, RAF BL.755 클러스터 폭탄 세트. (이중, TIALD 포드와 Paveway II는 이탈리아의 AMRAAM Line사의 제품으로도 구할 수 있다)

모두 Flightpath 웹사이트에서 이메일 주문으로 구매했다. 여담이지만, 구매할 때는 신용카드 번호를 앞 8자리, 뒤 8자리로 분리하여 2개의 이메일로 전송해야 한다. 보안서버로 돌아가는 현란한 웹스토어 하나 없이, 이런 old-fashioned한 보안방법을 사용자에게 요구하는 것을 보면서 이것이 바로 그 유명한 영국인들의 보수성인가 싶어 재미있었다.

fps_2

제품의 뒷면들. TIALD 포드는 단품 하나만 들어있어 뒷면에 실물해설 몇줄이 적혀있을 뿐이다. Paveway II는 뒷면에, BL.755 클러스터 폭탄은 별도문서를 통해 만드는 방법을 설명해놓고 있다.

fps_3

가장 핵심이라 할 수 있는 RAF Paveway II / CPU-123B 레이저 유도 폭탄 세트. 레진으로 된 탄체, 화이트메탈제 시커, 뻑적지근한 에치부품 등으로 구성돼있다.

참고로, 이 폭탄의 정식명칭은 단순히 Paveway II라고 한다. CPU-123B는 통상폭탄 앞에 장착된 레이저 유도 키트를 일컫는 말이라고.

fps_4

한 눈에 보기에도 ‘만들기 쉽지 않겠구나!’ 싶다. 빽빽한 에치부품을 보면 마치 어릴 때 갖고 놀던 ‘해문출판사 종이공작시리즈’를 보는 듯 하여 한숨부터 나온다. 이런 작업에는 에치전용 가위 없으면 제작이 힘들다.

fps_5

레진으로 된 탄체에도 약하게 파팅라인이 있으므로 사포로 다듬어줘야 한다. 캐스팅 상태가 좋은 편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몰드가 확실한 게 좋은 것 같아 P커터로 선을 깊게 파주고, 0.3mm 핀바이스 드릴로 리벳구멍을 다 뚫어주었다.

화이트메탈로 된 시커는 가는 꽃철사를 꽂고 순간접착제를 이용하여 레진탄체와 단단히 접착해줬다. 단순히 순간접착제로만 붙이려면 쉬 떨어진다. 시커 테두리의 링(ring) 부분은 캐스팅이 잘못되어 파팅라인이 심하다. (부품 2개가 서로 어긋나 붙어있다는 것이 맞겠다) 둥근줄 등으로 잘 다듬어줘야 한다.

fps_6

실제로는 이 폭탄 만들면서 극심한 모럼프를 겪었다. 에치 부품, 화이트메탈 부품 등등 폭탄 하나 만드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폭탄 1개는 근성으로 몇 시간만에 완성시키기도 했지만, 역시 이런 건 그 자리에서 다 끝내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 퇴근하고 조금씩 며칠에 걸쳐 쉬엄쉬엄 만드는 게 속편하다.

fps_7

단순하게 생겨 보이는 BL.755 폭탄도 은근히 에치부품이 많다. 이건 아직 작업 시작을 안했는데, 역시나 Paveway II처럼 여유를 갖고 천천히 임해야할 것 같다.

3 comments

  1. 오랫만의 포스팅이군요…^^

    소원이라…마나님들의 소원은 한 가지…ㅋㅋ ^^;

    플라이트패쓰 제품은 아무도 상품화하지 않는 녀석들을 골라
    가려운 바로 그곳을 긁어주는 독특한 물건이라 점수를 줄 수 있을 것 같네요.

    영국공군 무장들은 독특하게 생겨서
    저 물건이 아니고는 ‘그럼, 자작하시든가’라…

    레진이랑 에칭 부품은 괜찮은데…
    항상 화이트메탈 부품이 문제인 것 같네요.
    1/32 Mk.84 세트를 가지고 있는데 레진은 잘 뽑았으면서
    화이트메탈 부품은 짱구…ㅡㅡ;; 에휴~
    그냥 레진으로 뽑지…
    에칭은 너무 얇아보이는데 제작하면 의외로 괜찮은 듯…

    그리고 키트 부품을 마스터로 찍은 렉스는 크기 비교해봐야 할 듯싶네요.
    보통 저런식으로 만든 부품은 크기 차이가 조금씩 있더라구요…

    그럼 얼른 모럼프를 떨치시길…^^;

    1. 현지에 눈(雪)들은 다 녹았는가요? 조금 있다가 월드컵 결승전할텐데 이길런지 궁금합니다. ^^

      날씨도 후텁지근하고… 딱히 바쁜 건 아닌데 계속 몸을 놀리고 있어서 좀처럼 장난감방(작업하는 방을 이렇게 부릅니다 ^^)에 들어갈 생각이 안 드네요.

      그러고보니 LERX는 말씀대로 크기 비교 한 번 해봐야겠어요. 크기가 작아졌으면 어떡하지…-_-

    2. 올해 여기도 아주 덥습니다…ㅡㅜ;
      영감님들 말씀으론 30년만의 더위…겨울에도 30년만이라더니…ㅡㅡ;;

      눈은 몰라도 백야는 여전…10시가 돼야 저녁 느낌이 난답니다…^^;

      매번 경기 끝난 다음 애들이 밤 늦게까지 난리였는데
      이번에 매우 조용하고 건전한 게 거의 자숙하는 분위기더군요…^^;;
      크루이프의 평에 공감하는 모양이예요…ㅎㅎ

      모형 잠깐 쉬는 동안 점수 많이 쌓아 놓으세용…
      돌잔치 장소도 물색하고 재롱 연습도 하면서…^^
      1년 육아 잘한 기념으로 마나님이 모형을 선물해줄지도…캬~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