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 Harrier Gr.7 진행상황

영국군 해리어 Gr.7을 만들어보겠다고 키트를 뜯은지 한 달이 좀 된 것 같은데 속도가 지지부진하다. 육아, 더운 날씨, 모럼프, 부품에 대한 불만 등등 이유는 여러 가지…

20100809_01

그래도 쉬엄쉬엄 하다보니 이렇게 큰 틀이 잡히긴 한다. 삽질도 많았지만 이렇게 조금씩 모양이 잡히는 걸 보는 게 모형만들기의 재미가 아닌가 싶다.

20100809_02

Alley Cat사의 100% LERX는 큰 무리 없이 맞아들어간다. 약간의 단차와 함께 각 부품들이 조금씩 밀리는 경향이 있긴 한데… 순간접착제를 적절히 써서 재주껏 맞춰주면 된다.

20100809_03

당초 계획에는 없었지만 파일럿 인형을 태우기로 했다. 벨기에의 PJ Production에서 나온 #481115 RAF fighter pilot seated in a/c (’80~’90) 제품을 이용했다. 원래 왼손을 무릎 위에 얌전히 올려놓은 포즈인데 공간이 좁은 관계로 약간의 개조(팔꺾기?)로 손을 드는 모습으로 바꿔줬다.

20100809_04

원래는 인형을 태울 계획이 아니어서 별매사출좌석을 쓰려고 했다. 바로 Aires에서 나온 영국군 해리어 Gr.7용 마틴배커 Mk.12 사출좌석. 키트의 것은 미군형 AV-8B 키트와 좌석 부품을 공유하느라 실제 마틴배커 Mk.12 좌석의 모습과 거리가 있다고 한다. AMRAAM Line 등 앞에 출시된 다른 제품도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가장 최근에 나온 이 Aires제가 가장 낫다고 판단했다.

20100809_05

비싼 별매사출좌석이 아깝긴 하지만 중간에 인형을 태우기로 마음을 바꿔먹은지라 과감히 시트벨트를 잘라내고 인형을 고정시킬 수 있도록 구멍을 뚫어줬다.

20100809_06

역시 이번에도 큰 삽질을 하나 했다. 바로 주익인데… 날개 상하판을 붙일 때 집게를 너무 세게 물려놓아 주익 하판이 뒤의 플랩보다 더 낮게(밑으로 꺼지게) 붙어버린 거다. 다른 기체라면 문제 없을지 몰라도, 이 영국군 해리어의 경우는 파일런이 주익 하판과 플랩에 걸쳐 붙기 때문에 이런 단차를 없애고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 결국 낮아진 높이만큼 에폭시퍼티를 발라 갈아낼 준비를 해뒀다.

20100809_07

동체 왼쪽 하면에 붙는 TIALD 포드. Flightpath사의 1:48 레진제품을 구입해놓긴 했지만 영 마음에 안들어 반 자작하다시피 했다. 동체에 붙는 파일런도 Flightpath 제품에 없기 때문에 플라스틱판으로 완전 자작.

20100809_08

TIALD 포드는 3개 부품의 조합으로 자작했다.

  • 묘하게 생긴 시커 부분은 Flightpath 제품에서 유용
  • 캐스팅 상태가 좋지 않은 헤드 옆부분은 하세가와 무장세트 D의 LANTIRN 포드 부품 일부 유용
  • 포드 본체는 지름 6.4mm 플라스트럭트 파이프 이용 (실제 포드 지름 305mm)
  • 포드와 파일런 사이의 어댑터는 직사각형 각재 3개를 이어붙이고 퍼티로 틈을 메꾸는 등 모양을 정형
  • 패널라인은 웹에서 구한 고해상도의 TIALD 포드 사진을 기초로 정밀히 재현

20100809_09

TIALD 포드 전용 파일런은 위의 사진을 토대로 플라스틱판 2장을 겹쳐 자작했으며, 스웨이 브레이스만 모노그람 EA-6B 키트에서 유용했다. 다만, 저 오묘한 모양을 잡기가 어려워 세번이나 다시 만들었는데, 만들고 나니 울프팩디자인(#48099)과 Shull24.com(#4829)에서 이 파일런이 고스란히 든 제품(Harrier Gr.9용 스나이퍼 포드)을 발매해버렸다. 아 망했어요

20100809_10

중간에 잠시 다른 무장에 혹해 한눈을 팔기도 했지만… 결국 무장은 다시 돌아 Paveway II(CPU-123B)와 BL.755 클러스터 폭탄 조합으로 가기로 했다. 생고생을 해가며 만든 레진 + 에치 + 화이트메탈제 폭탄을 파일런에 붙여 가조립해놓고 보니 빨리 날개 밑에 달아주고 싶은 생각이 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