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18C VFA-37 제작기 02

만들고 있는 것은 하세가와 1:48 F/A-18C다. 마킹은 VFA-37 Bulls. 무장은 아래와 같이 AIM-120B x 2, AGM-84E x 1로 하려 한다.

20110828_01

울프팩디자인의 #48076 F/A-18C/D 후기형 업데이트 세트를 사용하기 때문에, 파일런도 레진제를 쓴다. 그냥 순간접착제로 붙였다가는 나중에 조금만 충격이 가도 부러져버릴 확률이 높기 때문에 보강작업을 해준다.

20110828_02

20110828_03

사무용 서류클립을 위와 같이 디귿(ㄷ)자로 꺾어서 꽂아준 다음, 레진 파일런에 구멍을 내어 끼워주면 안심이다.

20110828_04

동체 상하판을 접착하기 전에 완료되어야 하는 작업이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파일런의 무장장착부에도 황동봉으로 접착돌기를 보강해준 것을 볼 수 있다)

20110828_05

콕피트는 키트 그대로 쓰되, 계기판과 사출좌석만 별매품을 쓴다. 사출좌석은 울프팩디자인 #48076에 든 SJU-17 NACES 시트. F-14D에 쓰이는 것과는 다소 모양이 다르다. 인형을 앉힐 것이라 벨트를 깎아내는 중이다.

20110828_06

계기판은 에듀어드 칼라에치를 사용. 굳이 에치를 쓰고 싶었다기보다는 모니터에 불이 들어온 모습을 재현하고 싶었다. 이 디스플레이 화면을 1:32에서는 데칼로 구현할 수 있는데, 1:48에서는 이렇게 칼라에치를 쓰지 않으면 딱히 방도가 없으니… 쩝.

20110828_07

파일럿은 하세가와 별매 인형세트(A세트)에 든 것에 타미야 1:48 큐벨바겐에 든 인형의 머리와 팔을 결합시켰다. 역시 타미야라서 그런지 얼굴이 아주 잘 생겼는데, 팔은 현용 미 해군 파일럿 복장과 다소 차이가 있으므로 나중에 에폭시퍼티 등으로 수정해줘야겠다.

20110828_08

20110828_09

원래 인형이 좀 뚱뚱한지라 사출좌석에 밀착시키기 위해서는 등과 엉덩이를 많이 갈아내야 한다. 이 작업이 없으면 파일럿이 엉성하게 ‘떠 있게’ 된다. 콕피트에 밀어넣기 위해서 발 뒷꿈치도 가차없이 갈아내준다.

20110828_10

인형을 한 명 더 등장시킬 참이다. 콕피트 옆에 올라와서 파일럿과 대화를 나누는 갑판요원인데, 역시 하세가와 별매 인형세트를 사용했다. 딱 맞는 포즈의 인형이 없으므로 그나마 형태가 비슷한 것을 골라서 개조를 시켜줘야 하는데, 아무래도 다리 모양이 비슷한 놈을 고르는 것이 편하겠다.

20110828_11

20110828_12

머리는 고글을 쓰지 않은 것으로 교체해주었다. 고글은 출격 직전에만 쓰지, 파일럿과 얘기할 때까지 쓰고 있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이다. (무슨 패션아이템도 아닐테고 말이다) 팔은 적당한 게 없어서 에폭시퍼티로 자작해 줄 생각으로 황동봉을 꽂아주었다.

콕피트 격벽과 닿는 오른쪽 무릎 아래는 보시다시피 줄로 갈아내어 밀착될 수 있게 해주었다.

20110828_13

20110828_14

일부러 시선을 서로 피하게 해봤는데, 이렇게 세팅하고 보니 그냥 ‘서로 바라보게 할 껄…’ 하는 생각도 좀 든다.

8 comments

  1. 오 1/48이었군요. 얼마전 골든 드래건즈로 만드신 걸로 알고 있는데 동일 기종을 다시 만드시는 것을 보니 무척 좋아하시는 기종인가봅니다. ‘Bulls’는 저도 좋아하는 비행대라서 (제가 소띠인 것도 있고. ^^) 언제 호넷을 만들게 되면 선택하고픈 마킹입니다.

    그나저나 파일럿이 갑판요원한테 삐친게 있나봅니다. 항구에 정박했을 때 자기 놔두고 혼자만 좋은데 갔다왔나봐요. =_=

    1. 네, 제가 F/A-18C를 좋아합니다. 수퍼호넷도 아니고, A/B/D형도 아닌, C형을 특히 좋아한답니다. ^^; 그런데, 진열장을 보니 팬톰만 잔뜩 있고 호넷은 1대 밖에 없어서 다시 한번 잡아봤어요.

      석주님의 다음 작품도 기대해보겠습니다.

  2. 드디어 VFA-37을 만드시네요. 🙂 취미가나 단행본에 나왔던 작례와는 다른 마킹인 것 같은데 맞습니까? 요즘 막판 더위가 찾아왔는데 건강 유의하시구요 멋진 작품 기대하겠습니다. 🙂 저도 조만간 하나 갑니다~ ^^

    1. 살짝 다른 마킹입니다. 데칼을 보니 1999년도 마킹이라고 하네요. 조금 더 신형으로 만들었다면 울프팩 후기형 업데이트 세트를 모조리 쓸 수 있었을텐데, 1999년도 마킹인지라 IFF안테나 같은 일부 부품은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그래도 비교적 최근 기체를(그래도 12년전이네요, 어휴…) 만든다는 데 의미를 두려구요.

      용진님도 다음 작품으로 호넷을 만드신다는 뜻인가요? ^^;

    1. 아, 늦은 여름휴가 갔다와서 이제야…^^;;

      VFA-37로 만들자고 어렵사리 결정했는데, 며칠새 VFA-192 4대 치피호가 또 눈에 들어오네요. (수직미익에 깔끔하게 독수리 머리 그려진 것) 제 변덕이 이만저만이 아니랍니다.

  3. 오 아주 기대가 되는 F/A-18C 호넷을 제작하고 계시군요~
    저도 개인적으로 F/A-18C/D/E/F 호넷, 수퍼호넷을 좋아하는데요~
    우수한 detail의 레진제 부품도 많이 사용하고 있으셔서 완성작이 많이 기대가 되네요~
    제가 주로 제작하는 1/144에서는 인형표현은 어려운 아이템인데요..
    이렇게 인형을 표현하는 방법도 알 수 있어 유익한 정보를 보고 갑니다..^^

    1. F/A-18C형을 좀 좋아해서요…^^; 1/144 스케일로는 괜찮은 인형이 별로 없어 조금 안타깝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