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18C VFA-195 Dambusters ‘Chippy-Ho!’ 1996

1:72 / Academy / 제작기간 : 2012. 5. 13 ~ 2012. 12. 13

F/A-18C VFA-195 Dambusters ‘Chippy-Ho!’ 제작기 #1
F/A-18C VFA-195 Dambusters ‘Chippy-Ho!’ 제작기 #2
F/A-18C VFA-195 Dambusters ‘Chippy-Ho!’ 제작기 #3
F/A-18C VFA-195 Dambusters ‘Chippy-Ho!’ 1995

20121216_ii_01

1996년의 2대 Chippy-Ho!다. (연작의 두번째 완성작 제작기는 항상 부실해지더라…)

20121216_ii_02

1대 Chippy-Ho!와 같이 만들었기 때문에 제작방법 등에서 다른 점은 없다.

20121216_ii_03

기수의 독수리 그림은 1대때보다 더 야무진 것 같다.

20121216_ii_04

기수 하면의 데칼마감은 역시나 칼 또는 가위(데칼 또는 코털정리용 작은 가위가 쓸모있다)를 사용하여 ‘적당한’ 중간지점에서 마무리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20121216_ii_05

울프팩 윙폴딩 제품에도 날개의 리벳표현이 안 되어 있길래 하나하나 다 뚫어줄까 하고 한 줄 시도하다가 자꾸만 삐뚤빼뚤해지는 바람에 관뒀다. 호넷의 매력이긴 한데, 1/72에서 굳이 그럴 필요까지는 없을 거라고 마음을 고쳐먹었다.

20121216_ii_06

앞서 말한대로, 이 수직미익은 1대나 2대가 비슷하다. 원 안의 독수리 그림 아래 숫자와 러더의 NF글자가 다른 것이 구별점이 되긴 한다.

20121216_ii_07

20121216_ii_08

무장은 AGM-84E SLAM 대함미사일 1발, AIM-120B AMRAAM 2발로 해봤다. 이 조합은 1/48에서의 마지막 제작시도였던 F/A-18C VFA-37에서 시도한 무장이었는데, 그때 망쳐놓고 이렇게 1/72로 재현하게 되었다. (그런데 만들어 놓고 보니 생각했던 것만큼 예쁘지는 않은데?)

20121216_ii_09

공기흡입구 아래쪽에는 SCAM을 장착. 반광 수퍼클리어 코팅 이후에 SCAM과 AGM-84E의 시커 렌즈 위에는 유광클리어를 한번 더 발라주었다.

20121216_ii_10

이 2대 Chippy-Ho!는 파일런에도 데칼이 들어가서 데칼작업의 난이도가 조금 더 높다. 꺾이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아무리 잘 붙이려 노력을 해도 에나멜 물감을 사용한 ‘부분색칠’은 필수적인 것 같다.

윙폴딩 부분의 항법등도 데칼로 제공되고 있으나, 아카데미건 Platz건 좌우 모양이 완전히 반대로 되어있어(즉, 빨간색과 녹색의 색깔도 좌우가 반대임) 전혀 쓸 수가 없다. 결국 에나멜 물감으로 칠하긴 했는데… 아카데미에서는 초도물량 이후 이 점을 수정해주었으면 한다.

20121216_ii_11

20121216_ii_12

20121216_ii_13

20121216_ii_14

20121216_ii_15

20121216_ii_16

짜장면과 짬뽕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듯, Chippy-Ho!도 1대와 2대 중 무엇을 만들지 선택하는 것이 난감할 법 하다. (이제까지 Chippy-Ho! 만드셨던 선험자(先驗者)분들은 이런 고민 없으셨는지?) 비단 모형 뿐만 아니라 세상 모든 일은 ‘가지 않은 길'(The road not taken)에 대한 후회가 있기 마련이니까.

그래서 2대를 모두 만들어 보겠노라고 소매를 걷어부쳐본 건데, 막상 만들어놓고 나니 딱히 시각적으로 눈에 띄는 차이점이 없어 조금 실망스럽기도 했다. 아무래도 남는 거라고는 ‘1~2대 Chippy-Ho!를 모두 만들었다!’라는 자기만족뿐인 건지…? 수직미익의 코믹한 독수리머리가 인상적인 3대 (또는 4대) Chippy-Ho!도 계획 중이니, 3대가 모두 모이면 좀더 기분이 뿌듯해지려나?

20121216_ii_17

20121216_ii_18

만들고 싶었던 기체 2대를 동시에 뚝딱 만들어버릴 수 있다는 것. 1/72 스케일이 줄 수 있는 장점이 아닐까 싶다. (…라지만 실제 제작기간은 5월부터 12월까지 7개월이 걸렸다는 이 불편한 진실…) 하지만 이제는 이마저도 힘이 부쳐서 못할 것 같고, 1대씩 차근차근 만드는 걸 원칙으로 삼으려 한다.

2 comments

  1. 안녕하세요.
    완성하신 치피호 두 기체 멋지게 완성하셨군요. ^^
    사진으로 보니 하세가와 48스케일을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키는군요.
    특별하게 1대 2대가 확연히 차이가 안 나는 것이 좀 아쉽지만.. 그래도
    멋있습니다. 데칼은 정말 뛰어난 표현을 보여주는 것 같구요.
    확실히 윤현중님은 호네트를 좋아하시나 봅니다.
    제작 기간이 7개월이 걸렸다고 해도 다음에 계획 중인 호넷도 기대가 됩니다.
    호넷 치피호 두 기체 잘 보고 갑니다. 멋지네요.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