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7L VAQ-34 The Aggressors

1:48 / Hasegawa + RVHP Conversion Kit / 제작기간 : 2004. 7. 25 ~ 12. 26

ea7l_01

LTV(링 템코 보우트; 제작사 이름) A-7 코르세어는 그 높은 신뢰성을 기초로 자잘한 파생형들이 많이 생겨났다. 이번에 손댄 복좌형기체는 EA-7L이라는 전자전 어그렛서기로서, 미해군 전자전 작전부대인 VAQ-34에서 6기(총 제작대수는 초도기 포함 7기)를 운용했다고 한다.

ea7l_02

EA-7L 뿐 아니라 A-7 시리즈의 복좌형은 모두 동체가 연장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콕피트의 대형화로 인해 등이 좀 불룩해졌고 그에 따라 수직미익의 기부까지 이어지는 라인이 단좌형과는 좀 달라졌다.

20040729_ea7l_1

일전에 소개한 바와 같이 체코 RVHP사의 컨버전 키트를 사용했다.

20040729_ea7l_2

연장된 동체와 불룩해진 주익등판, 수직미익 등이 들어있는데 가공도 가공이지만, 무엇보다도 기존 하세가와 키트의 그 멋진 몰드를 포기할 수 없어서 주요 개수포인트만 따다가 기존 키트에 합성하는 생고생을 자처하게 되었다. 사진에서 보이듯, 잘라내야 할 부분을 빗금으로 표시해두고 톱질을 쓱싹쓱싹…

ea7l_03

복좌형이기 때문에 후방좌석이 새로 들어있는데 전면계기판은 그냥 그런대로 쓸만하지만 사이드콘솔은 키트의 것을 그대로 복제 뜬 거라 좀 황당하다. 게다가 제작 도중에 사이드콘솔을 하나 잃어버려 네오 필진인 윤성희님께 긴급히 도움을 받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다. (즉, 4개의 사이드콘솔 중 1개는 영광스럽게도 네오에 나간 댐버스터즈 A-7E 키트의 것이라는 말씀~)

레진 연장동체를 쓸 때는 문제가 없지만 이 경우에는 키트 동체를 섞어 쓰기 때문에 공기흡입구 상하판이 서로 길이가 다르다든지 하는 시시콜콜한 문제들이 종종 발생한다. 플라스틱판, 퍼티, 순간접착제 등을 이용해서 틈이 안 나도록 재주껏 손봐줘야 한다.

ea7l_04

ea7l_05

완성된 콕피트. 사출좌석은 예전 정승찬님께서 제공해주셨던 Aires제 2개를 세팅했다. 실기가 이 구형좌석을 쓰는지 신형좌석을 쓰는지는 알 수 없었으나 후선부대, 파생형 기체라는 점을 감안하면 구형 사출좌석인 게 더 옳을 것 같다.

ea7l_06

키트와 레진부품이 결합된 기수부분. 접합부의 흰 물체(?)는 넓은 틈에 플라스틱판을 박아서 다듬은 것이다. 이 기수부분의 패널라인을 파는 데 무척 고생을 했는데 그 이유는 이 키트의 레진이 표면은 좋지만 속은 완전히 기포덩어리이기 때문이다. 도저히 P커터로 선을 팔 수가 없어서 순간접착제로 코팅하고 에칭톱으로 ‘표면톱질’을 하는 악전고투를 거듭해야 했다. (에칭톱은 하세가와 템플릿세트에 든 반원톱을 이용했다)

등쪽에 단차를 상쇄하기 위해 플라스틱판을 넓직히 붙인 것과 주익이 잘 꽂히도록 하기 위해 런너를 가로질러 박은 것이 보인다. 조립할 때도 이렇게 부품이 붙는 강도를 생각해주며 작업하면 나중에 한결 수월해진다.

ea7l_07

캐노피는 버큠폼으로 들어있는데 버큠폼 캐노피는 처음 써보는 거였다. 그런데 몰드된 프레임이 약하고 해서 프레임을 완전 자작하기로 했는데 순간접착제보다도 더 강한 에폭시접착제를 쓰면 된다던 잡지의 말과는 달리 에폭시접착제를 써도 플라스틱부품이 후두둑- 떨어져나가는 게 아닌가. 결국 고민끝에 꼼수를 쓰기로 했는데 이 기회에 이 자리에서 공개하도록 한다. 문방구에서 파는 3M 매직테이프가 바로 그것인데 이것은 그 구조가 얇게 썬 플라스틱에 접착제를 묻힌 것이라 모델링에 무척 유용하게 쓸 수 있다.

먼저, 위에서 보듯 테이프를 버큠폼 캐노피의 프레임에 붙이고 유성마커펜으로 본을 뜬다.

ea7l_08

그냥 무턱대로 본을 뜨지 말고 저렇게 캐노피의 모양을 그려놓고 순차적으로 해나가면 된다. 5조각을 각각 내측, 외측 만들어야 하므로 10조각을 만든다. 모두가 곡률이라든가 모양이 다 다르므로 주의해야 한다.

ea7l_09

일단, 본을 떴으면 테이프를 떼내어 얇은 플라스틱판 위에 붙이고 잘라낸다.

ea7l_10

그리고 다시 테이프를 플라스틱판에서 떼어내어 버큠폼 캐노피 위에 다시 붙인다. 이제 잘라진 플라스틱판을 테이프 위에 놓고 무수지접착제로 붙여주면 된다. 3M 매직테이프의 플라스틱면은 모형용 접착제와 아주 잘 반응하기 때문이다. 요약하자면, 버큠폼 캐노피 → 테이프(접착면) → 테이프(플라스틱면) → 무수지접착제 → 플라스틱판 이런 모양의 단면이 형성될 것이다.

ea7l_11

단, 곡면에는 사진처럼 클립이나 집게로 잘 고정되도록 해줘야 한다. 버큠폼 캐노피 위에는 순간접착제가 안 묻는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테이프 접착제가 떨어져나간 부분에 조금씩 쓰면 그럭저럭 괜찮긴 하다. 궁극적으로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프레임들이 서로 연결되어 버큠폼 캐노피를 프레임 속에 ‘가두는’, 그런 형국이 되어야 한다. 즉, 프레임을 다 붙인 뒤 프레임과 프레임이 만나는 곳을 순간접착제와 퍼티 등으로 단단히 고정시켜서 원래 한 부품이었던 것처럼 해야 한다는 얘기다.

ea7l_12

완성된 캐노피. 내측에 백미러를 비롯한 각종 구조물을 적절히 추가해주었다. 내외측을 모두 마스킹하여 외측은 동체색으로, 내측은 무광검정으로 칠해준다.

아참, 윈드실드는 키트의 부품을 그대로 쓰게 되어 있다. 내가 여기서 쓴 A-7E 키트는 장세형님에게 싸게 구입한, 투명부품이 분실된 제품이라 고민했는데 일전에 ‘구경합시다’에서 소개해드린 ESCI A-7E 키트의 윈드실드가 의외로 딱 들어맞아 그대로 썼다. 하세가와제보다 모양이 조금 투박하긴 하지만 못봐줄 정도는 아니다.

ea7l_13

드래그슈트인가? EA-7L 컨버전 키트에는 수직미익 꼬리부분(?)과 폐쇄형 노즐이 들어있다. 일반형 A-7E와는 역시 다른 부분이다.

ea7l_14

전자전 어그렛서기체라 그런지 증설/폐쇄된 안테나가 많다. 실기사진을 참고해줘야 하며, 노즈기어에 캐터펄트 런치바가 없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비무장기체이긴 하지만 사이드와인더 런처가 달린 모습이 많아서 붙여주었는데 단면에는 에듀어드 에칭을 발라주었다.

ea7l_15

아무튼 조립이 다 끝난 뒤에는 캐노피 마스킹을 잘 하고 목욕을 깨끗이 시켜준다. 서페이서나 레진프라이머를 칠해주는 것도 좋다. 피막이 강한 락카라고는 하지만 어쩐지 레진 위에서는 에나멜보다도 피막이 약한 것 같다.

ea7l_16

ea7l_17

마킹은 VAQ-34의 4번 기체인데, 키트에서 제공하고 있는 데칼을 사용했다. 키트의 데칼은 품질이 좋긴 한데, 실기사진(구글 이미지검색으로 찾음)과 비교했을 때 고증성이 많이 떨어진다. 정승찬님이 주신 밸리언즈(로우비지) 데칼을 이용할 걸 그랬지 싶다.

ea7l_18

비무장기체이므로 연료탱크만 달아주었다. 실은 그 외에도 처음보는 포드 같은 걸(?) 많이 달고 다니던데 뭔지 몰라서 자작도 안하고 그냥 관뒀다.

ea7l_19

색칠은 일반적인 H307, H308이 아니라 H338의 단색도장이다. 이건 거의 흰색에 가까운 밝은회색인데 에어브러시로 칠해놓고 보니 겁이 덜컥 났다. ‘아이고… 이 흰둥이(?)를 어떻게 웨더링 시키나…’

위장무늬인 A-7K 키트(주방위군이 사용한 A-7D의 복좌형)를 안 사고 이걸 산 것은 A-7E를 로우비지로 만들 계획이 없기 때문에 이놈을 로우비지로 만들어보자는 생각 때문이었지만 막상 밝은회색 단색만으로 칠해놓고 보니 웨더링시킬 엄두가 안났다.

ea7l_20

하지만 최근 공개된 최선호님의 모노그람 호넷 – 금룡이 버전의 얼룩덜룩 웨더링을 보고 이거다 싶어 용기를 내어 흉내를 좀 내보기로 했다. 단색의 단조로움을 극복하기 위해 동체도색을 제외하고 실기사진을 참고하여 웨더링에만 하루(12시간)가 투자되었다. (이런 걸 보면 일주일에 하루만 빠삭하게 모델링하는 주말모델러가 좋긴 하다…^^) 색칠과정 사진은 없지만 다음과 같은 순서로 웨더링이 행해졌다.

1. 다양한 색깔의 유화물감으로 동체전체에 붓자국이 남도록 도포. (용제 : 유화용 용제)
2. 적당히 건조한 후, 1.에서 썼던 유화용 용제를 화장지에 적셔 표면을 두드리듯 닦아낸다.
3. 두드려 닦아내서 얼룩이 박힌 표면을 거즈수건으로 가볍게 쓸어준다. (용제 : 붓빨이)
(이상을 ‘응용필터링’이라 부를 수 있을 것이다)

4. 동체색 물감(여기서는 H338)을 에어브러시로 뿌려 다시한번 패널라인 강조. (정기영님이 네오에 소개했던 ‘밝은 패널라인 강조법’이다)

5. 에나멜 저먼그레이를 묽게 타서 동체표면에 거칠게 흘려넣는다. (용제 : 라이터기름)
6. 적당히 건조한 후, 평붓에 라이터기름을 묻혀 5.의 에나멜자국을 ‘처리’한다.

‘처리’한다고 표현한 것은, ‘닦아’내거나 ‘블렌딩’하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어릴 때 수채화 그리듯, 용제를 표면에 적당히 흘리면 먼저 묻어있던 물감이 나중에 침투한 용제에 부드럽게 녹아 희미해지는…그런 효과를 노린 것이기 때문이다. 유화용 용제, 붓빨이, 라이터기름 등 미묘하게 다른 용제들의 특성을 다양하게 이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면 방법이겠다.

ea7l_21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웨더링은 김덕래님의 방식에서 크게 영향을 받은 것인데 실제로 김덕래님도 이렇게 작업하시는지는 모르겠다. 물감자국을 남긴다는 점에서 공통되긴 하지만 우연의 효과를 이용하는 내 방식과 달리 김덕래님은 직접 ‘그려넣는’ 방식을 이용하시는 것 같던데… (작업과정을 직접 본 적은 없다)

ea7l_22

어쨌거나 기본적으로 이 방식은, 예전부터 써오던 유화물감 필터링 → 에나멜 먹선넣기 → 블렌딩의 순서를 지키고 있다. 물감자국을 많이 남긴다는 점에서 김세랑, 최창흠, 김덕래님의 과감한 방식과도 맥이 닿아있는데 소심한(…) 나로서는 하나의 모험이기도 했다. 하지만 결과가 그럴듯해보여 기분은 좋구만…

ea7l_23

ea7l_24

ea7l_25

웨더링을 어떻게 해야할까 고민하다가 2주를 흘려보냈지만 그럭저럭 마무리 되어 기쁘다. 마지막으로 감사함을 표시해야할 분들을 적으며 제작기를 마무리 짓고자 한다.

윤성희님 : 콕피트 계기판 제공
정승찬님 : Aires 사출좌석, 밸리언즈 로우비지 데칼 제공
장세형님 : 투명부품 없는 밸리언즈 키트 염가 제공
(이상 물품(?) 제공)

김덕래님 : 실감나는 웨더링을 시도하는 데 영감을 제공
최창흠님 : 네오를 통해 웨더링에 관해서 색, 패턴 등의 지식을 전수해주심.
최선호님 : 최근 발표(?)한 모노그람 호넷(금룡이)의 얼룩덜룩 웨더링으로 강한 자극을 주심.
(이상 웨더링 영감(?) 제공)

모두모두 감사드립니다.

6 comments

  1. 이런 마이너한 아이템을 제작하시다니,, 정말 고생해서 만드신 흔적이 역력하군요,,
    제가 제공해드린 키트가 이렇게 멋진 작품으로 태어나니 저도 기분이 으쓱,,으쓱,, ㅎㅎ ^^;;

  2. 윤형중님, 안녕하세요.^^ 모델리카의 김덕래 입니다. 성탄절은 잘 보내셨는지요. 제작기사를 읽다가 제 이름도 잠시 나와서 좀 머쓱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 나열된 모델러들의 이름을 보고 오픈 마인드된 글을 보는 듯해서 분위기 너무 좋습니다. 정말 중요한 부분은 모형을 잘 하는 것보다 마음이라는 생각을 다시금 알게 해 주시는 군요.^^ 프라울러도 그렇고 이번 제트 콜세어도 콕피트의 작업에 많은 비중을 두시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저도 이 전자전 어그랫서 기체로 사용한 콜세어는 지금 보는 것이 처음입니다. 레진제 키트를 사용한 제작은 조립에 솔솔한 재미가 있다고 봅니다. 그 재미를 즐기시는 것 같습니다.^^ 톰캣도 나왔고 콜세어도 나왔고 이젠 크필이 나올 차례인가요? 전 아직 크필 계획을 잡을 수 가 없는게 .. 시작해 놓은 것이 은근히 많아서 모노그람의 호넷을 계획중인데 잘 나올 지 모르겠습니다. 지금 당장은 드레곤의 1/35스케일의 인형을 6명 제작하고 있는데 인형을 하면서 적용하는 색칠은 비행기나 전차의 웨더링에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넓은 의미에서 블랜딩이라는 용어는 모든 장르의 모델링에 있어서 웨더링의 출발이 아닌가 싶습니다. 인형을 하다보면 좀더 저차나 비행기의 리얼리티를 가는데 큰 도움을 발견하곤 합니다. 많은 집중이 피곤하긴 하지만 말예요. 다음 작품이 어떤 것인지 기대해 보면서 2004년 잘 마무리 하시고 다가오는 2005년에는 더욱 멋진 모데링의 세계를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3. 오옷…정말 멋집니다 ^^ 중간에 제이름이 나와서 깜짝놀랐습니다…^^;; 캐노피 부분에서 정말 고생하신것같네요…대단하십니다 전 풀레진제 킷 하나 갖고있는것은 손도 못대겠던데….;;
    웨더링 방법은 참조해서 써보면 좋은 효과가 나올듯 하네요….멋진작품 잘봤습니다 ^^

  4. 남들과는 다르게 혹은 다른 걸 한다…현중님 스타일인것 같습니다. 작품은 말할 것도 없고 매번 느끼는 거지만 제작기가 상당히…감동적(?) 입니다. 짧은 에세이를 읽는 듯한…
    앞으로도 좋은 활동 기대하고 새해 바라시는 소망 모두 이루어지길 기원합니다. 덧붙여 제 소망은…

    하세가와에서 콜세어2 복좌형 출시되는 것ㅎㅎㅎ.

    Happy new year

  5. 멋집니다…ㅠ.ㅠ 전 겨울이라 열악한 환경때문에..빈둥거리는데..^^;
    저도 나중에 현중님이 보내주신걸로 멋진 인트루더 만들어 볼랍니다..헤헤..
    해피 뉴 이어~~!입니다…

  6. 성희님, 하세가와에서 콜세어2 복좌형 출시되면 저 쓰러질 거 같은데요…ㅡ.ㅡ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