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2 Endoskeleton (Neca Headknockers)

NECA / 25,000 / 구입일자 : 2005. 3. 5

t2endo_01

창원으로 발령 받은 이후, 아쉽게도 비행기제작은 더이상 손을 댈 수 없어졌다. 물론 이곳에서도 굳이 제작을 하자면 못할 것은 아니겠지만 이곳에 있는 동안은 락카와 시너 냄새에서 벗어나 좀 여유롭게 살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생활비의 압박 때문에 취미생활에 힘을 쏟기 어렵다는 이유도 있겠고…^^; 가끔 취미생활한다는 게 이런 완성품을 수집(?)하는 일인데 웹을 돌아다보니 이런 신기한 물건이 있어 여지없이 구입하게 되었다.

t2endo_02

t2endo_03

t2endo_04

너무나도 유명한 터미네이터 2의 T-800 엔도스켈리톤(내골격) 인형인데 미국의 완구회사 NECA에서 헤드나커 시리즈 중 하나로 발매한 것이다. 우리나라 웹스토어에서 25,000원 주고 구매했다.

t2endo_05

t2endo_06

상자에는 영화 속 T2 엔도스켈리톤의 모습이 3면에 펼쳐져있다.

t2endo_07

상자 속의 내용물을 꺼내면 거푸집처럼 버큠폼 플라스틱이 앞뒤로 내용물을 감싸고 있다.

t2endo_08

t2endo_09

t2endo_10

그로테스크하면서도 강인해보이는 디자인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 엔도스켈리톤은 이미 많은 완구회사에서 제품을 발매한 바 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영화 속 모습과 꼭닮은 놈을 찾기가 쉽지 않다. 간신히 찾은 1:1 버스트도 가격이 거의 1백만원에 육박하는 고가라 포기했고 (영원히 포기는 물론 아니지…^^;) 그냥 우스꽝스럽게 생긴 이 헤드나커 완구를 구매하게 된 것이다.

t2endo_11

헤드나커라는 이름처럼 큰 머리가 대롱대롱거리는데 예상대로 내부는 이렇게 큰 스프링으로 고정되어 있다.

t2endo_12

기본적으로 ‘모형’이 아닌 ‘완구’의 컨셉을 가진 제품이지만 웬만한 ‘모형’컨셉의 제품들보다도 조형성이 뛰어나다. 염가의 제품치고는 실린더나 프레임 등의 재현이 놀라운 수준이다.

t2endo_13

영화 초반부, 미래세계의 전쟁에 나오던 그 모습을 형상화한 듯, 거대한 전자총(?)을 들고 있다. 총을 쥔 손과 손가락의 표현 역시 좋다.

t2endo_14

역시 영화 초반부에 나온, 황량한 시체더미를 밟고 전진하던 냉혹한 기계의 모습 그대로 여기서도 해골들을 밟고 서있는 모습이다.

t2endo_15

밑판에는 카피라이트가 적혀있는데 역시 ‘Made in China’가 선명하다. 제품의 기본재질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으나 수작업으로 했음이 분명한 전체색칠과 웨더링(?) 처리가 이렇게 뛰어남에도 우리나라 구매가격 25,000원밖에 안한다는 것은 미스테리라고 할 수밖에 없는 중화인민공화국 인민들의 노동력의 승리인 거다. 대체 얼마에 사람을 부리길래 이렇게 저가로 만들어낼 수 있는 거지…?

t2endo_16

t2endo_17

등과 다리쪽 관절의 재현도 합격점이다.

어쨌거나, 어중간한 품질의 엔도스켈리톤 모형보다 오히려 이 완구컨셉의 제품이 월등히 우월하다는 느낌이다. 지나치게 그로테스크하지 않고 유머러스해서 장식용으로도 좋다고 생각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