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G-23MLD #3 – 동체 각 부의 조립

리서치 등 여러 준비를 마치고, 본격적인 조립에 돌입했다. 그간 모아온, 다양한 R. V. Aircraft 키트용 별매품들을 사용하여 한번 잘 만들어보자 싶었다. 사진에 보이는 엔진 노즐(#7207)과 랜딩기어 베이(#7203)는 모두 체코 RES-IM사의

Continue reading

MiG-23MLD #2 – 페인트 선정

고민 끝에 위장무늬 패턴을 완성했음에도, 정작 그 위장색들을 어떤 물감으로 칠해야하는지 고민이 컸다. 결국 ‘갖고 있는 라카들을 모두 칼라칩으로 만들어 비교해보자!’는 무식한 생각으로, 133개의 칼라칩을 만들기에 이르렀다. 칼라칩을 만든 후에도

Continue reading

Mr. Color 칼라칩 133개 만들기

예전에 플라스틱 숟가락을 이용해 칼라칩을 만든 적이 있다. Macchi C.202을 만들면서, 기존과는 전혀 다른 2차대전 이탈리아공군의 색 지정에 당황하여 시작했던 것인데… 갖고 있는 GSI 라카 중에서 적당한 색을 고르는데 아주

Continue reading

MiG-23MLD #1 – 위장무늬 선택

다음 프로젝트로는 일찌감치 MiG-23 후기형을 선택해놓은 상태다. [ex-USSR] 카테고리에 1/72 스케일 완성작이 하나도 없어서… (출처 : https://baomoi.com/gia-re-tinh-nang-cao-nhung-vi-sao-mig-23-98-lai-khong-duoc-khach-hang-quan-tam-nhu-mig-21-93/c/26976774.epi) 원래는 MiG-23의 최종발달형(이라기보다는 ‘제안형’이라고 해야 맞겠다)인 MiG-23-98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최신형 공대공미사일인 R-77(AA-12

Continue reading